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올해 전기차 2500대 보급 적극 추진"

최종수정 2012.04.18 10:24 기사입력 2012.04.18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수진 기자] 환경부가 올해 2500대 보급을 목표로 전기차 보급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고속형 전기자동차 국내 양산을 시작하며 충전소 확대, 전기차 렌터카 사업 등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18일 올해 공공기관 중심으로 전기차를 2500대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보조금과 충전인프라 구축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보조금과 충전인프라 구축비용은 고속전기차는 각각 대당 1500만원과 880만원, 저속전기차는 578만원과 880만원으로 책정했다.

 차량 가격은 고속차는 4500만원,저속차는 2100만원으로 정했다.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올해 100곳 짓기로 했다. 기아자동차가 17일 환경부에 전달한 레이EV의 경우 급속충전시 25분, 완속충전시 6시간이 걸린다.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1대를 살 때마다 저렴한 완속충전소 구축을 지원하고, 따로 급속충전소 100곳을 짓기로 한 것이다.
완속충전소를 보완하는 긴급용 충전소 구실을 할 급속충전소는 도시 안에는 전기차 배터리가 10~30%정도 남았을 때 충전이 가능한 지점을, 도시 밖에서는 배터리 잔량 30%~70%를 유지할 수 있는 지점에 구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서울시, 인천시, 광주시, 영광군, 창원시, 제주도 등 15개 시ㆍ도ㆍ군에 급속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충전소 위치정보와 사용정보를 웹사이트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알 수 있는 '공공충전인프라정보시스템'도 5월부터 시범 개통한다.

 환경부는 전기차 민간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제주도에서 전기렌터카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먼저 30억여원을 들여 전기차 10대와 완속충전기 10기를 구축하고, 연말에는 50대까지 늘려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렌터카 사업에 민간사업자 역시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전기차 보급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진 기자 sj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