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YG 선물 차별…잣과 상품권, 진실은?

최종수정 2012.03.29 06:46 기사입력 2012.03.29 06:46

댓글쓰기

▲ YG 선물 차별=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쳐

▲ YG 선물 차별=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YG 선물차별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 방송된 SBS '강심장-YG 패밀리 특집'에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빅뱅, 타블로, 션, 싸이, 거미, 2NE1 등이 출연했다.
이날 2NE1 씨엘은 "명절 때면 양현석이 소속사 가수들에게 선물을 보내준다"면서 "보통은 곶감이 왔는데 이번에는 잣이 왔다"고 밝혔다.

그러자 지드래곤은 "혹시 잘못 간 게 아닌가 싶다"고 의혹을 제기했고, 타블로 역시 "내가 명절 때 받은 선물은 잣이 아니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이들은 2NE1의 눈치를 보며 본인이 받았던 선물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아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어 질문이 승리에게까지 이어지자 승리는 "이걸 말해도 되나?"라며 잠시 망설이더니 "상품권을 받았다"고 실토했다.

승리의 깜짝 고백에 스튜디오에 묘한 기류가 흘렀고 이를 지켜보던 대성은 "그게 잣 상품권이다"라고 재치 있게 넘겨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선물 차별 진짜일까?" 잣과 상품권이라니.." "잣 선물도 좋은 것 같은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