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샵, 베트남 홈쇼핑 시장에 '도전장'

최종수정 2012.03.05 08:57 기사입력 2012.03.05 08:57

댓글쓰기

베트남 ‘비비홈쇼핑’에 총 350만 달러 투자계약 체결, 베트남 시장 진출
인도·태국 이은 베트남 진출로 글로벌 홈쇼핑기업 도약 가속화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GS샵이 베트남 홈쇼핑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5일 GS샵은 지난달 29일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비전21 스튜디오에서 베트남 TV홈쇼핑사인 ‘비비홈쇼핑(ViVi Media Trading Corporation)’에 총 350만달러를 투자하는 조인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는 임동성 GS샵 해외개발사업부장(상무)와 투안(Tuan) 손킴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이로써 GS샵은 인도와 태국에 이어 3번째 해외 홈쇼핑 시장에 문을 열었다. 베트남은 인구 9000만명의 아시아 신흥 성장 국가로 이번 진출을 계기로 GS샵은 글로벌 홈쇼핑 기업으로 도약에 속도를 붙인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9일 GS샵이 베트남 현지 TV홈쇼핑사인 ‘비비홈쇼핑(ViVi Media Trading Corporation)’에 총 350만 달러를 투자하는 조인식을 열었다. 이날 조인식에는 GS샵 해외개발사업부장 임동성 상무(왼쪽에서 네 번째)와 손킴그룹 투안회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참석했다.

▲지난달 29일 GS샵이 베트남 현지 TV홈쇼핑사인 ‘비비홈쇼핑(ViVi Media Trading Corporation)’에 총 350만 달러를 투자하는 조인식을 열었다. 이날 조인식에는 GS샵 해외개발사업부장 임동성 상무(왼쪽에서 네 번째)와 손킴그룹 투안회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계약에 따라 GS샵은 우선 150만 달러를 투자해 비비홈쇼핑 전체 지분의 30%에 해당하는 신주를 인수하고 2대 주주가 된다. 현재 1대 주주는 베트남 최고의 패션기업인 ‘손킴(SonKim)’그룹의 자회사 ‘비전21’(지분율 50.4%)이다. 추후 사업확장에 따라 추가로 200만 달러투자를 완료하면 GS샵은 비비홈쇼핑 전체 지분의 43%를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된다.
비비홈쇼핑 경영에는 즉시 참여한다. GS샵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비비홈쇼핑에 파견해 상품, 방송, 마케팅, 배송 등 영업활동을 총괄하는 한편 홈쇼핑 전문 인력 교류를 통해 한국 1등 홈쇼핑이 가진 영업 및 방송노하우를 전수할 방침이다. GS샵은 이를 통해 비비홈쇼핑의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한국 중소기업의 동반 진출에도 힘을 싣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GS샵은 이번 조인식에 앞서 지난 2009년부터 손킴그룹과 홈쇼핑 사업을 논의해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를 통해 비비홈쇼핑은 지난 2009년 인포모셜 사업을 시작한지 1년만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섰고, 지난해 8월에는 베트남 경제 중심도시인 호치민시와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24시간 홈쇼핑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GS샵은 올해 안에 하노이와 하이퐁, 다낭 등 베트남 중·북부 지역으로 송출 권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9일 국내 1위 홈쇼핑기업 GS샵이 베트남 현지 TV홈쇼핑사인 ‘비비홈쇼핑(ViVi Media Trading Corporation)’에 총 350만 달러를 투자하는 조인식을 열었다. 조인식에 참석한 GS샵 해외개발사업부장 임동성 상무(사진 왼쪽)와 손킴그룹 투안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지난달 29일 국내 1위 홈쇼핑기업 GS샵이 베트남 현지 TV홈쇼핑사인 ‘비비홈쇼핑(ViVi Media Trading Corporation)’에 총 350만 달러를 투자하는 조인식을 열었다. 조인식에 참석한 GS샵 해외개발사업부장 임동성 상무(사진 왼쪽)와 손킴그룹 투안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GS샵은 베트남에 홈쇼핑이 첫 선을 보인 것은 불과 5년 전으로 시장 규모는 아직 작지만 케이블TV, 위성TV 가입자가 증가하면서 홈쇼핑 이용자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인구의 56% 이상이 30대 이하로 인터넷과 홈쇼핑의 정착속도가 빠르다고 덧붙였다.

GS샵 허태수 사장은 “한국의 우수한 상품과 홈쇼핑 역량을 비비홈쇼핑에 도입해 베트남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베트남 유통 시장 선진화 및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샵은 지난 2009년 11월 국내 홈쇼핑 사업자중 가장 먼저 인도 최초 24시간 홈쇼핑 채널인 ‘홈샵18(HomeShop18)’을 통해 인도시장에 진출했고, 지난해 10월 태국에서 ‘트루GS’를 개국했다. GS샵은 향후 중국을 비롯 아시아 신흥국으로 추가 진출해 아시아 홈쇼핑 벨트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브릭스 국가를 비롯한 여타 신성장 국가에 진출할 예정이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