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해경제자유구역 220억원 투자 유치

최종수정 2012.02.17 00:00 기사입력 2012.02.17 00:00

댓글쓰기

인천지역 금강오토텍, 정우프라스틱와 양해각서(MOU)…“수출, 산업인프라 잘 갖춰져” 결정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주)금강오토텍 등 관계자들이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주)금강오토텍 등 관계자들이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황해경제자유구역에 2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가 이뤄졌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청장 박한규)은 15~16일 인천지역에 있는 자동차부품 관련사 2개 기업과 22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잇달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MOU를 맺은 회사는 인천 남동공단에 자리 잡은 (주)금강오토텍과 인천 수출6공단에 있는 정우프라스틱이다.

두 회사는 각각 자동차용 물류운반시스템 제작과 자동차용 프라스틱 사출성형 제품 제조분야에서 독보적 기술을 갖고 있는 업체로 평가되고 있다.

이들 기업은 황해경제자유구역 부근에 거래처기업들이 여러 곳 있고 기반시설 확충계획으로 땅 가치가 오를 것으로 점쳐져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규(왼쪽)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과 투자회사 대표가 투자양해각서를 펼쳐보이고 있다.

박한규(왼쪽)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과 투자회사 대표가 투자양해각서를 펼쳐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으로의 수출과 산업인프라 여건이 잘 갖춰진 황해경제자유구역을 투자의 최적지로 보고 있다.

한편 황해경제자유구역의 뛰어난 투자여건이 알려지면서 사실상 신·증설이 어려운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여러 기업들이 관심을 보여 추가 투자유치 이뤄질 전망이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이들 회사의 성공투자를 위해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한 ‘맞춤형 기업지원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해 개발에 탄력을 붙이도록 할 계획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