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멘트 가격 전년比 1만원↑, 레미콘 업계 반발

최종수정 2012.01.03 19:48 기사입력 2012.01.03 1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시멘트 가격이 지난해보다 1만원 오른다. 이같은 시멘트 업계의 결정에 레미콘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3일 시멘트업계에 따르면 쌍용양회와 동양시멘트는 올해 첫 날인 지난 1일자로 t당 시멘트 가격을 종전 6만7500원에서 77천500원으로 인상했다. 성신양회 등 나머지 시멘트 업체들도 이달 중순까지 같은 가격으로 올릴 예정이다.
이미 아세아시멘트를 제외한 쌍용양회 성신양회 등 국내 6개 시멘트업체가 지난해 12월 중순께 각사가 거래하고 있는 레미콘업체에 일제히 '1월1일부터 시멘트 가격을 당 평균 6만7500원에서 7만7500원으로 1만원(15%) 인상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었다.

시멘트업체들은 "원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연탄 가격이 지난해 당 100달러에서 130달러로 30%가량 올랐다"며 "여기에 최근엔 산업용 전기요금도 오르고 국제 유가까지 치솟아 사업을 지속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가격 조정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레미콘업계는 생존 기반을 무너뜨리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말했다. 지난해 시멘트업체들은 당 평균 5만2000원이던 시멘트 공급 가격을 6만7500원으로 30%(1만5500원) 인상했었다. 이번에 1만원을 인상하게 되면 1년도 안 돼 원료값이 49% 오르는 셈이다.
시멘트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유연탄 가격 상승 때문에 가만히 있어도 한 회사가 수백억원을 손해보는 상황"이라며 "작년 6월 한 차례 시멘트 가격을 올리기는 했지만 계속 적자가 심화돼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