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업인들 정책자금 지원받기 쉬워졌다

최종수정 2018.09.11 16:01 기사입력 2012.01.03 16:27

댓글쓰기

산림청, 지원규모 대폭 늘고 각종 규제도 완화…사업별 융자비율은 80%로 높여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올부터 전업농·수산업 종사자도 산림경영을 위한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지난해까지와는 달리 100ha 이상의 산림을 가진 전문임업인도 임야를 더 살 수 있다.

산림청은 3일 올해 산림정책자금 지원규모를 906억원으로 늘리고 이를 집행할 때의 각종 규제사항을 없애는 등 산림정책자금지원규정을 완화했다.
산림경영인들을 위해 조림 및 숲 가꾸기, 임도시설, 단기산림소득사업 등 17개 산림사업에 대해 장기(5∼35년)·저리(1.5∼4.0%)로 정책자금을 지원해왔으나 올부터는 이를 더 완화한 것이다.

산림청은 이를 위해 전업적 농업·수산업종사자나 기타직업을 갖고 소득 3000만원 이상인 사람을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던 조항을 없앴다.

또 전문임업인이 임야를 살 때 준보전산지 편입비율을 50% 이하로 완화하면서 100ha 이하의 산림소유자만 살 수 있었던 면적제한규정도 없앴다. 사업별 융자비율은 70%에서 80%로 높였다.
김형완 산림청 산림경영소득과장은 “산림경영인 대상의 자금지원규모가 불었고 규제도 완화됐다”며 “정책자금이 필요하면 인근 산림조합에 신청하거나 상담하면 된다”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