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적공사, 50억 규모 해외 토지자원관리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2.01.03 11:30 기사입력 2012.01.03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지적공사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50억원 규모 해외 수주에 성공했다.

대한지적공사는 3일 450만 달러(약 50억원) 규모의 '투르크메니스탄 토지자원관리시스템 구축 및 토지등록시범사업'을 새로 수주했다.
이 사업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 연결돼 따낸 최초의 사례다. 지적공사는 지난 2010년 12월부터 투르크메니스탄 바할리 지역에서 컨설팅, 수치지적도 제작, 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김영호 사장은 "해외사업 진출 6년 만에 거둔 순수 외화 획득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해외사업 확대를 위해 시장진출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적공사는 연말까지 투르크에서 ▲기준점 측량 ▲위성영상 수치도면화 ▲기자재 구입 ▲네트워크 구축 ▲토지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사용자 교육 등을 마친다.
지적공사는 또 자메이카에서 토지행정관리사업을 비롯해 아이티, 우즈베키스탄에서 신규 해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적공사 관계자는 "유엔 조달시장(UNGM)의 벤더로 등록돼 국제기구에서 발주하는 지적관련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