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비상'에 편의점도 대책마련 나섰다

최종수정 2011.12.15 09:21 기사입력 2011.12.15 09: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원자력발전소 가동이 잇따라 중단되고, 전기요금이 인상되면서 편의점들도 전력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15일 훼미리마트는 각 가맹점의 운영과 마케팅을 지원하는 스토어컨설턴트(SC·Store Consultant)가 정기적으로 매장을 방문해 냉·난방기 필터 상태를 체크하고 점검하고 주 1회 청소를 하도록 지도해 전기요금을 줄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가맹점주들은 SC의 지도에 따라 1~2시간에 한번씩 주기적으로 집기 온도를 체크해 집기 효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고 난방기 가동시간을 정해 놓고 운영하고 출입문에 문풍지를 부착하는 등 열에너지 손실 줄이기부터 나서고 있다.

가맹점주들의 노력과 더불어 본사차원에서도 전기 에너지 절약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시도되고 있다. 훼미리마트는 전기요금을 높이는 주된 요인 중 하나인 간판에도 간판 타이머를 전국 6500여 개 점포에 모두 설치해서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있다. 간판 타이머는 매일 소등, 점등 시간이 자동으로 변경되도록 설정되어 있어 관리가 편리할 뿐만 아니라 전기요금 절감에도 효과적이다.

편의점의 특성상 쾌적한 쇼핑환경 제공을 위해 24시간 사용하고 있는 조명기구에도 에너지 절약을 위해 조도 조절기를 설치, 18.7% ~ 24%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리고 있다. 조도 조절기는 자연 빛의 양에 따라 조도를 조정해주는 장비로 현재 훼미리마트 200여 점에 설치되었고 지속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그 외에도 점포에 설치되는 집기에 따로 연결돼 있던 실외기를 하나로 통합해 기존 실외기 대비 37% 이상의 절전효과가 있는 통합실외기 설치, 추가 전기 승압이 필요한 점포의 집기별 맞춤 차등승압 등을 확대 실시하여 가맹점의 전기요금 부담을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훼미리마트는 절전형 집기 도입으로 1개 점포당 연간 450만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이들 집기의 도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전국 6500개 점포에서 연간 약 292억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