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뚱보나라 사모아가 지방질 칠면조 꼬리를 수입하는 슬픈사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남태평양의 인구 19만3000명의 조그만 섬나라인 사모아가 칠면조 꼬리 수입금지를 한 것은 국민 비만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세계무역기구( WTO)가입을 위해 수입금지 조치를 철회하고 관세부과 쪽을 선택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뉴저지주 와이코프의 한 농가 사육장에 있는 칠면조들

미국 뉴저지주 와이코프의 한 농가 사육장에 있는 칠면조들

AD
원본보기 아이콘
28일 발간된 블룸버그통신 비즈니스위크 최근호는 사모아가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위해 칠면조 꼬리 수입금지를 철회하는대신 수입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미국 칠면조 사육농은 애완동물 사료용으로 쓰던 칠면조 꼬리고기를 팔 데가 생겼다며 반기고 있고 어떤 음식을 먹을지는 소비자권리라고 입을 모으고 있지만 사모아 사람들의 얼굴 표정은 밝지 않다.

대외교역과 나라 발전을 위해서 ‘금지조치’를 풀었지만 국민들이 뚱뚱하기로 소문나 있는데 지방질 많은 식품을 먹으면 더 비만해질 것 같기 때문이다.
사모아 내에서는 정부가 WTO 가입을 위해 국민건강을 팔아먹었다는 자성론도 나오고 있다.

‘심장모양’의 칠면조 꼬리부분 열량은 197칼로리지만 지방이 73%나 되지만 단백질은 27%에 불과하다.

칠면조 꼬리부위를 먹기 위해서는 우선 푹삶아 건져낸뒤 간장과 마늘,당근,소금 후추로 간을 해서 파삭파삭해질 때까지 구워야 한다.

몸피가 큰 통가 주민

몸피가 큰 통가 주민

원본보기 아이콘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인용한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세 이상 남녀 인구중 비만 인구 비율은 2008년 기준으로 나우루가 71.1%로 가장 높고, 이어 쿡제도(64.1%), 통가(59.6%),사모아(55.5%),팔라우(50.7%), 마셜군도(46.5%),키리바티(45.8%), 쿠웨이트(42.8%),미크로네시아(42%),세인트키츠(40.9%)의 순으로 나타났다.

비만율은 몸무게를 키로 나눈 비율(kg/㎠)로 WHO는 이 비율이 30%이면 비만, 25%이상은 과체중으로 분류한다.

여성 비만은 더 심각하다. 나우루는 무려 71%, 쿡제도(645),통가(60%),사모아(56%),팔라우(51%)가 한결같이 높다.이 지역은 남성 비만율도 가장 높다.

사모아의 경우 20세 이상 성인은 남녀를 불문하고 둘 중 한명 이상이 뚱뚱한 나라가 사모아인 것이다.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는 “문화와 민감함 유전인자, 영양부족이 이 지역의 비만위기를 촉발했다”고 전했다.

온국민이 뚱뚱하다보니 사모아를 비롯한 남태평양 국가들은 식품수출국과 업체들의 로비로 살이 찌도록 하는 음식물 수입금지에 실패하자 수입관세를 높이는 전략을 써왔다.

세계 최소 국가이자 아직 WTO 회원국이 아닌 나우루는 설탕과 캔디,소다, 우유에 커피나 코코아를 첨가한 플레이버드밀크(flavored milk)에 대해 4년전부터 30%의 수입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피지는 2000년 뉴질랜드와 호주산 양과 새끼양의 지방질이 많은 부위(플랩) 수입을 금지하려다가 호되게 당했다. 뉴질랜드는 이 사건을 영연방 보건장관회의까지 갖고가 피지를 압박해 두손을 들게 했다.

피지는 WTO 회원국이 됐지만 2009년부터 쿠키와 캔디에 대해 15%의 관세를 매기고 있다.

통가도 금지조치가 WTO가입협상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고 수입제한을 포기한 덕분인지 2005년 WTO에 가입했다.

푸드 폴러시(Food Policy)저널에 게재된 2010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통가 성인은 2004년 말 기준으로 일주일에 지방질 많은 양뱃살을 평균 1.3파운드, 성인 육류소비량의 근 5분의 1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들은 국제사회에 도와달라고 ‘SOS’ 신호도 보냈다.사모아는 2008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WHO 회의에서 자국내 다국적기업의 마케팅 전략에 대한 대응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고 팔라우 정부 관계자는 당뇨와 고혈압을 막는 전통 음식이 세계화와 자유무역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회의에 참석한 미국과 다른 부자나라 대표들은 알콜과 담배.소금과 지방,설탕음식 소비, 의약품접근 등과 관련된 결의안과 지침을 물타기해버렸고 이는 관련 기업들의 로비 때문이었다고 블룸버그비즈니위스크는 꼬집었다.

이 잡지는 통가 노동,통상 및 산업 장관의 말을 인용,“식품 수입국은 어떤 음식물이 건강에 해로운지 스스로 찾아내야만 한다”면서 “이는 소규모 국가에게는 괘나 비싼 절차”라고 지적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