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객 구한 코레일 직원, ‘의인’ 선정

최종수정 2011.10.28 00:00 기사입력 2011.10.28 00:00

댓글쓰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올해의 사회적 의인’상 받아…열차 내 의식불명 손님 빠른 응급조치

허명계(가운데)·최홍식(오른쪽) 여객전무가 이시형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이사장으로부토 ‘사회적 의인’상을 받고 있다.

허명계(가운데)·최홍식(오른쪽) 여객전무가 이시형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이사장으로부토 ‘사회적 의인’상을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달리는 열차 안에서 승객을 구한 코레일 직원이 ‘의인’에 선정됐다.

28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5월12일 무궁화호 열차승무 중 의식불명의 남자 손님을 빨리 응급조치해 생명을 구한 코레일 서울본부 소속 허명계(56)·최홍식(52) 여객전무가 ‘사회적 의인’에 선정됐다.

이들 여객전무는 2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주관 ‘올해의 사회적 의인’상을 받았다.

두 승무원은 5월12일 용산역에서 오전 6시50분 떠난 여수행 제1501 무궁화열차 승무업무를 맡던 중 손님을 살려냈다.

최 전무는 열차가 부강역을 지날 무렵 7호차에 쓰러져 있는 의식불명의 남자손님 김모씨를 발견, 맥박과 호흡이 없는 위급상황임을 확인한 뒤 곧바로 허명계 전무에게 사실을 알렸고 허 전무는 기관사에게 신탄진역으로 119 구급대가 오도록 연락할 것을 요청했다.
두 여객전무는 짧은 시간 동안 있는 힘을 다해 번갈아 심폐소생술을 했고 3분이 지나자 응급환자는 다시 호흡을 시작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