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産銀-GM대우 발전방향 협상, 사실상 타결

최종수정 2010.12.06 20:01 기사입력 2010.12.06 2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산업은행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본사가 GM대우의 장기 발전방안에 대한 협약을 사실상 타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미 GM과의 협상을 마무리 짓고 이르면 오는 8일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서 산은은 GM대우의 장기 발전방안을 위해 요구했던 방안들을 거의 관철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산은은 GM에 ▲GM대우 자체개발 차종의 기술 이전 ▲산은의 소수주주권 보장 ▲GM대우의 장기 생산물량 보장 ▲공동 최고재무책임자(CFO) 파견 등을 요구해 왔다.

기술 이전문제는 GM대우가 자체 개발한 기술을 일정 기간 국내 생산과 수출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양측이 비용분담협약(CSA)을 고치는 방향으로 합의했으며, 소수 주주권 문제는 비토권 기준을 기존 25%에서 산은의 지분율인 17% 이하로 낮춰 해결했다.

또 장기 생산물량 보장 문제는 중장기 경영계획을 수립해 해결하기로 했고, 산은은 앞으로 GM대우에 관련 임원을 파견키로 했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