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리 "연평도 복구에 300억 집행..주민 지원책 강구"

최종수정 2010.12.06 14:00 기사입력 2010.12.06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김황식 국무총리가 서해 연평도에 대한 복구와 주민 지원책 등에 300억원을 집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6일 '국민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구체적인 지원책도 내놨다.
먼저 김 총리는 "지난달 23일 북한은 서해 연평도에 대한 무차별 포격으로 무고한 우리 국민의 목숨을 앗아가고 삶의 터전을 파괴했다"며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민간인 희생자인 김치백씨와 배복철씨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를 드리고 부상당한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서두를 떼었다.

이어 김 총리는 "정부는 연평도 주민들의 생활이 최대한 빨리 안정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충분한 지원을 다하겠다"면서 정부의 종합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김 총리에 따르면 정부는 연평도 주민들의 생활이 최대한 빨리 안정될 수 있도록 편안한 임시거주지로 이전토록 하고 주민들의 생계안정과 자녀들의 교육지원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또 고향으로 돌아가서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주택과 공공시설의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고 생계지원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이번 도발에서 문제점이 드러난 주민대피시설도 현대화한다.

김 총리는 "주민들의 생활안정과 피해복구 등을 위해 우선 필요한 재원 300여억원은 예비비 등으로 편성해 즉시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연평도를 비롯한 서해 5도 전체의 생활여건 개선과 중장기 발전을 위한 근본적인 발전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서해 5도 지원 특별법'안이 이미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어 특별법이 제정되면 서해5도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는 복안이다.

주민들에 대해 정주생활 지원금을 지급하고 노후주택 개량 등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또 고교생 수업료 지원 등 교육비 부담을 경감하고 서해 5도 농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서해 5도 지원위원회를 설치하고 국무총리가 위원장이 돼 직접 챙겨 나가겠다"면서 "국회와 협의해 서해 5도 지원을 위해 필요한 재원을 내년 예산에 확보,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연평도 포격 도발 시 우리의 위기대처능력이 부족했다는 국민의 질책이 있었다"라면서 "정부는 위기대응태세를 철저히 점검해 완벽한 대응역량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의 초기 대응상황을 다시 꼼꼼히 점검해 국지도발에 대한 위기관리 시스템을 개선시키고 실제상황을 방불케하는 비상대비훈련 등으로 실효성 있는 상황대응 능력을 갖춤은 물론 서해 5도 이외의 접경지역에 대해서도 주민대피시설과 경보시설 등을 보강하겠다는 방침이다.

끝으로 김 총리는 "연평도와 서해 5도에 대한 정부의 이번 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이 지역의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정부는 이번 사태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하고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