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리 "민심안정 중요" 간부회의서 당부

최종수정 2010.11.29 15:34 기사입력 2010.11.29 1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김황식 국무총리가 "최근 안보 상황이 엄중한 상황" "민심안정이 특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29일 확대간부회의에서 "한·미연합 훈련과 관련해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는 등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한 안보 상황이 엄중한 상태이고 연평도 피해 복구 및 주민 지원 등 정부가 신속히 대응해야 할 업무가 산적해 있다"며 "모든 공무원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연말 업무 마무리 및 내년도 업무계획 수립 등 맡은 바 임무를 충실히 이행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 총리는 "최근의 안보상황 등을 감안해 공무원들은 연말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고 공직기강을 확립해 주기 바란다"면서 "화재 등 재난·사고는 민심에 좋지 영향을 미칠 것이므로 각별히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회 예산안·법안 심의와 관련, 김 총리는 "국회의 예산안 심의가 막바지 단계에 들어가 있다"며 "정부의 준비나 대처가 미흡하여 예산안과 법안 처리에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발생치 않도록 총리실 및 각 부처에서는 예결위 및 각 상임위 법안 심의에 적극 참여하는 등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