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CI, 오버행 이슈보다는 실적을 보자<대신證>

최종수정 2010.12.06 11:33 기사입력 2010.12.06 0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대신증권은 6일 OCI 에 대해 최근 오버행(Overhang, 대량 대기매물)과 삼성정밀화학의 신규진출에 따른 우려로 주가가 조정을 받고 있지만 양호한 실적 전망을 생각하면 과매도 국면이라는 평가와 함께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2만원을 유지했다.

안상희 애널리스트는 "4분기 양호한 영업실적 전망과 삼성의 신규 진입에 따른 우려가 가시화되는 시점(2013년) 등을 감안하면 최근 주가하락은 과도하다"며 "4분기 영업이익은 약 2016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인 1700억원 대비 월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실적개선은 최근 12월초 폴리실리콘 현물가격이 77달러로 지난 3분기 평균 65달러 대비 견조한 시세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올해 말로 예정된 제 3공장(1만톤) 증설효과도 본격화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올해 말 기준 OCI의 폴리실리콘 생산능력은 총 2만7000톤으로 글로벌 2위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JP모건의 주식 오버행 문제는 동사 주가에 단기 공급부담일 수 있으나 최근 실적등 양호한 영업환경을 감안하면 밸류에이션 대비 과매도권"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