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평도발]연평 전사 장병 영결식 해병대장으로 엄수(종합)

최종수정 2010.11.27 11:29 기사입력 2010.11.27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전사한 고 서정우(22) 하사와 문광욱(20) 일병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10시 국군수도병원 체육관에서 해병대 최고 대우인 해병대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은 해병대 현역과 예비역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와 묵념, 약력보고, 조사,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와 분향, 조총, 영현운구 순으로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장의위원장인 유낙준 해병대사령관은 조사에서 “극악무도한 만행을 저지른 북한에게 해병을 죽고 다치게 한 대가를 반드시 백배, 천배 갚아주겠다. 해병대 현역과 예비역 모두 뼈에 새겨 반드시 복수하겠다”며 “영원한 해병이 돼 편안히 잠드시라”고 말했다.

이어 해병대 연평부대에서 함께 생활한 서 하사의 동기생 하민수 병장은 추도사에서 “사랑하는 정우, 광욱아, 너희 죽음이 헛되지 않게 반드시 복수해주마. 수호신이 돼 우리들에게 힘이 되어 주렴. 아무런 걱정없는 하늘나라 가서 잘 지내기 바란다”고 말해 유족과 동료 해병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고인들을 떠나보내는 종교의식이 기독교식으로 진행됐다. 종교의식에서 해병대사령부 군종실장 중령(진) 황성준 목사는 “강한 자부심으로 해병대를 선택했던 사랑하는 고 서정우 하사, 문광욱 일병을 가슴에 묻어야 하는 슬픔과 비통함 가운데 있다. 마지막 휴가 가는 배가 앞에 있음에도, 사랑하는 부모님을 보고 싶은 간절함에도, 비겁하게 피하지 아니한 서 하사와 입대한 지 세 달밖에 안되지만 한반도의 평화는 내가 지키겠다던 문 일병 등은 자랑스러운 해병대원이었다”며 칭송했다.
황 목사는 이어 “다시는 조국 대한민국에 이러한 희생이 반복되도록 하지 않겠다는 결단이 우리 가운데 있게 해 주옵소서. 조국을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된 고인들의 희생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을 믿습니다”라며 “서 하사, 문 일병은 죽음으로 우리 곁을 떠나간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아들로 다시 부활해 우리 국민들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 있음을 알게 해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종교의식이 끝나자 유가족들과 국방부장관, 해군참모총장, 국무총리 등 각 계 인사의 헌화와 분향이 이어졌다.

10분 가량 헌화와 분향에 이어 3차례의 조총 발사가 끝나자 두 전사자의 영현은 운구병들에 의해 성남시립화장장으로 운구됐다.

서 하사와 문 일병의 시신은 이날 오후 3시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