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모작 보리·밀재배 면적 확대

최종수정 2010.11.21 22:32 기사입력 2010.11.20 00:00

댓글쓰기

천안시 집계, 사료용 보리 재배면적 지난해 34농가, 190ha→올해 42농가, 205ha 늘어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천안지역에 보리, 밀 재배가 늘면서 이모작영농이 활발해지고 있다.

19일 천안시에 따르면 주식인 쌀 자급과 수입산 곡물과의 값 경쟁에 밀려 농가들이 재배를 꺼려 고사위기에 놓였던 보리, 밀 재배가 다시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리는 식용이 아닌 사료작물인 청보리 재배형태로 늘고 우리밀도 천안호두과자의 고급화와 웰빙상품생산을 위한 원료곡식으로 올부터 재배가 느는 추세다.

올해 사료용 보리 재배면적은 42농가 205ha로 지난해 34농가 190ha보다 7.9%인 15ha가 늘었다.

우리밀도 천안호두과자 명품화를 위해 천안시가 우리밀 재배에 본격 나서면서 지난해 22ha에서 90ha로 늘고 올 10월 씨를 뿌렸다.
특히 대부분 2모작 체계인 보리, 밀재배는 수확기가 늦어 벼 적기이앙에 차질이 생기는 문제점 등이 논 재배에 큰 걸림돌이 돼왔다.

천안시가 지원하는 사료작물 청보리 재배는 축협·낙협, 영농조합법인, 한우회, 낙우회 등 단체가 대상이다. 30ha이상 집단화된 땅을 빌려 심고 기르는 단체들이다.

수입산보다 값 경쟁력이 떨어지는 쌀보리 등 식용보리는 집에서 먹기 위한 소량재배에 그쳐 통계조차 잡히지 않는 수준이다.

청보리 재배는 겨울철 유휴농지 활용으로 쌀 경작농가엔 소득을 보전하고 축산농가엔 사료작물이용으로 경영개선에 이바지하고 있다.

천안시 관계자는 “청보리 수확과 모내기철이 겹치면서 벼 재배농가에서 농지 빌리기를 꺼렸으나 모내기기간을 늦추기 위해 경작농가에 임차료를 줘 확대재배 문제점을 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양질의 조사료 생산과 이용을 늘려 자급사료생산체계를 갖추고 고품질 축산물생산으로 축산업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