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과 김관용 두 도지사가 ‘맞잡은 손’

최종수정 2010.11.09 10:27 기사입력 2010.11.09 09:25

댓글쓰기

충남 - 경북, 도청이전 신도시 위한 공동 건의문 채택…정부에 초당적 대응 계획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8일 도청이전사업의 성공추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황상조 경북도의회부의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유병기 충남도의회의장.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8일 도청이전사업의 성공추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황상조 경북도의회부의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유병기 충남도의회의장.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동병상련인 민주당 소속의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한나라당 소속의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한목소리를 냈다.

두 도시 모두 도청이전사업을 펼치는 과정에서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소속 정당과 상관없이 공동행동을 할 계획이다.
안 지사는 8일 오후 2시 경북도청을 찾아 김 지사와 도청이전신도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국가지원 확대 등을 뼈대로 한 대정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안 지사는 건의문 채택에 앞서 특강을 통해 “도청이전이 이전 투자계획 수립 때 전남 도청 이전수준의 국가지원을 예상했지만 지금은 국비지원 규모가 너무 적어 지방재정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도지사들이 한 목소리를 내는 건 신청사건립비의 정부지원기준이 지금 청사의 공시지가를 적용, 지원하고 주 진입도로는 기업도시지원기준인 전체사업비의 50%만을 준다는 방침에 따른 반발로 풀이된다.
이들은 공동건의문 채택과 도청이전신도시건설에 대한 정보제공 등을 주고받고 국가지원 확대를 위해 공조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한편 경북도청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2조5000억원 규모의 신도시를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 10.96㎢에 만들 예정이다.

충남도청도 경북보다 앞선 2007년부터 2020년까지 홍성과 예산지역 9.9㎢ 면적에 1조9000억원을 들여 도청신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비확보액이 경북은 4055억원(도청사신축비 140억원 포함), 충남도는 2327억원(도청사신축비 270억원 포함)에 그쳐 이들 두 단체장이 반발하며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게 됐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