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장중]소비심리 개선에 상승 반전

최종수정 2010.10.27 05:04 기사입력 2010.10.27 02: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장 초반 하락세를 만회하고 상승반전을 시도하고 있다. 10월 소비자기대지수가 예상치를 상회했다는 소식에 낙폭을 축소하고 상승세로 돌아섰다.

현지시간 오후 1시20분 현재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88포인트(0.04%) 오른 1만1168.70을 기록 중이다. S&P500지수는 전일 대비 0.30포인트(0.03%) 상승한 1185.93을 나스닥지수는 10.60포인트(0.43%) 뛴 2501.47에 거래 중이다.
이날 민간연구기관 컨퍼런스 보드는 미국의 10월 소비자기대지수가 전월 대비 소폭 상승한 50.2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인 49.2보다 개선된 수치다. 전월에 기록했던 48.6보다 높은 수치다.

전달에 비해 소비자기대지수가 개선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사적 저점 수준이라는 것이 시장의 평가다. 린 프랑코 컨퍼런스 보드 책임자는 "소비자기대지수가 전월에 비해 소폭 개선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사적인 저점 수준에서 벗어나지는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컨퍼런스 보드는 소비자기대지수가 저점 수준에 머물러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고용시장에 여전히 한파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택가격이 3개월만에 상승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미국 연방주택금융청(FHFA)은 미국의 8월 주택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0.4% 상승하며 3개월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주요 기업들의 실적은 엇갈렸다. 미국에서 두번째로 큰 자동차회사인 포드는 올 3·4분기 사상 최대 수준의 분기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도 46센트로 예상치인 38센트를 크게 상회했다.

포드는 올 3분기 순이익이 16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07년 포드 역사상 최대 수준의 분기실적이다. 종전 3분기 최고 분기실적은 지난 1997년 기록했던 11억3000만달러다.

주당순이익(EPS)도 46센트를 기록하며 종전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38센트를 크게 뛰어 넘었다. 주가도 소폭 상승 중이다.

반면 미국 최대 철강사 US스틸의 3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큰 폭으로 둔화됐다. US스틸은 수리비 등이 증가하면서 예상치에 부합하지 못하는 실적을 냈다고 평가받았다. 주가 역시 3% 넘게 하락 중이다.

한편 세계최대의 컴퓨터 서비스업체인 IBM의 이사회는 이날 100억달러 규모의 주식 환매 결정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주식을 사들여 주주 이익을 증대한다는 목적이다. 발표 이후 IBM 주가는 소폭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