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교 50년' 한-말레이 원전·신재생 협력

최종수정 2010.09.27 11:00 기사입력 2010.09.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지식경제부는 올해로 수교 50주년을 맞이하는 말레이시아와 원전,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녹색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지경부와 말레이시아 에너지·녹색기술·수자원부는 오는 28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제 1차 한-말 녹색기술 워킹그룹 회의를 열어 MOU체결과 함께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양국의 녹색기술 정책을 비롯, 팜오일 등 바이오에너지, 폐수처리를 통한 바이오가스 연료화, 전기자동차, 그린빌딩 등 다양한 녹색기술 분야에 걸쳐 발표와 논의를 통해 양국간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지경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 구체화될 것으로 보이는 바이오에너지 등의 협력분야에 대해서는 내달 말레이시아에서 제2차 워킹그룹 회의를 열어 양국간 공동 사업화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28일 회의에서는 우리측에서 강남훈 지경부 기후변화에너지정책관을 수석대표로 에너지기술평가원, 에너지관리공단, 자동차부품연구원, 삼성물산 등 10개 기관 14명의 대표단이 참가한다. 말레이시아측에서는 루 툭 기 에너지·녹색기술·수자원부 사무차관을 수석대표로 그린테크말레이시아, 표준산업연구기구(SIRIM), 바이오텍기술공사,수자원공사격인 IWK ,자동차업체 프로톤 등 9개 기관, 14명의 대표단이 참가한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