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투어챔피언십] 퓨릭 "1135만 달러 꿀꺽~" <종합>

최종수정 2011.08.12 11:29 기사입력 2010.09.27 09:53

댓글쓰기

'플레이오프 최종 4차전' 투어챔피언십 우승, 페덱스컵 우승 보너스 1000만달러까지

[투어챔피언십] 퓨릭 "1135만 달러 꿀꺽~" <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8자 스윙' 짐 퓨릭(미국ㆍ사진)이 마침내 '1135만 달러의 잭팟'을 터뜨렸다.

'플레이오프 최종 4차전' 투어챔피언십(총상금 750만 달러) 우승에, 이를 토대로 무려 1000만 달러의 천문학적인 보너스가 걸려있는 페덱스컵 우승까지. 그야말로 1135만 달러(한화 약 131억원)의 '돈벼락'을 맞은 날이었다. 퓨릭은 시즌 3승째를 수확하며 '다승왕'까지 등극하는 의미를 더했다.
퓨릭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골프장(파70ㆍ7154야드)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1타 차 선두로 출발해 이븐파로 스코어를 지켜 8언더파 272타로 정상에 올랐다. 물론 18번홀(파3)에서 '파 퍼팅'을 마칠 때까지 한순간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신승이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제자리걸음'을 걸었지만 15번홀(파5) 버디로 3타 차 선두를 질주하면서 낙승이 예상되던 경기였다. 퓨릭은 그러나 16, 17번홀에서 연거푸 보기를 범해 순식간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먼저 경기를 마친 루크 도널드(잉글랜드)와 1타 차. 퓨릭의 18번홀 스코어에 따라 연장전도 가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퓨릭의 관록은 마지막 18번홀에서 빛을 발했다. 235야드짜리 파3홀에서 티 샷이 그린사이드 벙커에 들어갔지만 두번째 샷을 홀 1m 지점에 붙여 기어코 우승 파세이브에 성공했다. '1135만 달러짜리 벙커 샷'이었다. 내심 퓨릭의 실수와 이에 따른 연장전을 기대하며 TV를 지켜보던 도널드는 입맛을 다시며 2위(7언더파 273타)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군단'은 최경주(40)가 2언더파의 분전으로 공동 7위(2언더파 278타)로 순위를 끌어올려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15위로 올라서는 뚝심을 발휘했다. "매일 2언더파씩 치면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던 최경주로서는 전날 4오버파가 못내 아쉽게 됐다. 재미교포 케빈 나(27ㆍ한국명 나상욱ㆍ타이틀리스트)는 반면 무려 6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17위(2오버파 282타)로 추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