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언론 "월드컵 파라과이전 악몽 되살린 가혹한 끝"

최종수정 2011.02.15 11:35 기사입력 2010.09.26 18:53

댓글쓰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17세 이하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결승에서 승부차기에서 한국에 패한 일본이 남아공월드컵 파라과이전 악몽이 되살아난 가혹한 결말이었다고 분루를 삼켰다.

일본 교도통신은 26일(한국시간) 트리니다드토바고 포트오브스페인 해슬리 크로퍼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한국-일본 결승전서 연장까지 120분을 싸워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 끝에 4-5로 패해 준우승에 그치자 "여섯번째 키커 무라마츠가 찬 볼이 크로스바를 맞고 한국의 키커(장슬기)가 정확히 킥을 성공시킨 순간 세계 제일의 꿈이 무너졌다"고 비통해 했다.
이 매체는 이어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남자 대표팀이 파라과이와 16강전서 맛본 악몽이 되살아난 가혹한 끝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일본 대표팀은 파라과이전서 연장전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자 피말리는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이날 6번째 키커 무라마츠가 크로스바를 때린 것처럼 당시 세번째 키커 고마노 유이치도 크로스바를 맞히는 실축으로 8강 실패의 좌절을 맛봤다.

요시다 일본 대표팀 감독은 "결승전 패배의 아쉬움을 잊지 않고 향후 여자 대표팀이 또한번 (우승을) 목표로 삼았으면 좋겠다"며 눈물로 선수들을 위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교도통신은 "한일 양팀 모두 작은 체구이지만 일본의 기술과 한국의 힘이 부딪힌 전통의 한일전이었다"며 "일본은 기술과 패스로, 한국은 파워풀한 슛으로 대항했고 승부의 차이는 매우 근소했다"고 경기를 분석했다.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