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문진 서울시의원 "수해 보상 차별화 돼야" 주장

최종수정 2010.09.25 14:36 기사입력 2010.09.25 13:57

댓글쓰기

침수 피해 정도 따라 피해 보상 차별화돼야 공평 주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정문진 서울시의원은(한나라당, 양천1.사진) 수해지역에 대한 보상은 피해 정도에 따라 차별화 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지난 21일 목 2,3,4동 주민센터를 방문,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밤늦게까지 현장을 방문, 대책을 강구했다.
정문진 서울시의원

정문진 서울시의원

이어 22일 오전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신월동을 방문한 후 오후 이명박 대통령과 오세훈 시장이 신영시장 부근 침수된 주택을 방문한 것과 동행,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 의원은 이어 22, 23일 목 2,3,4동의 피해주택과 사업장을 방문, 수해복구 작업을 돕고 수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정 의원은 “수해를 입은 현장에 와서 침수됐던 집안 내부 가구 옷 등을 보니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피해지역을 둘러본 정 의원은 서울시가 침수피해를 입은 가구당 재해구조기금 100만원을 지원하는 데 차별화가 마련돼야 함을 지적했다.

예를 들어 장판이 약간 젖은 가구와 냉장고가 모두 침수된 가구가 차등 없이 100만원 보상을 받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는 것이다.

수해에 대한 면밀한 현황 파악이 이루어져야 차별성 있고 합당한 보상과 지원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또한 수해를 입은 외국인들이 있음에도 주민으로 등록이 되어 있지 않아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수해를 입은 외국인들에게도 주민등록과 상관없이 그에 대한 보상과 지원이 시급함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23일 서울시는 강서구와 양천구 등 수해 취약 지역에 2900억여 원을 투입, 빗물펌프장 41개 소와 저류조 8개 소를 추가 증설, 기습폭우에 대비하기로 했다.

양천구에 초대형 지하저류조가 들어서면 4만6000여 가구가 수해 불안에서 해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 의원은 빗물펌프장과 저류조 증설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24일 오후 2시 양천구 목 2?3?4동 주민센터에 접수된 침수피해 규모는 목2동 주택80건?상가14건, 목3동 주택37건?상가21건, 목4동 주택133건?상가18건에 이르며 계속 추가 집계중이다.

정 의원은 양천구가 반드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야 피해 입은 가구가 세금 감면과 임대아파트 우선입주권, 저금리 대출 이용 등 혜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