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달부터 경부축 고속버스 '매일매일' 환승

최종수정 2010.09.19 11:00 기사입력 2010.09.19 11:00

댓글쓰기

환승이용객 10만명 넘어서…10월부터 경부축 주말 확대 운행

다음달부터 경부축 고속버스 '매일매일' 환승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다음 달부터 주중에만 가능했던 경부축 고속버스 환승이 주말까지 확대 운영된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11월 첫 도입된 고속버스 환승이 활성화됨에 따라 현재 주중(월~목)에 시범 운영 중인 경부축 고속도로 환승을 오는 10월 8일부터 주말까지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경부축 환승정류소인 선산휴게소 주차장 확장공사가 지난 15일 준공되면서 그동안 안전 등의 이유로 주중에만 실시하던 환승이 주말에도 가능하게 됐다. 주말 확대 운영되는 노선은 현재 주중 시범운영 중인 경부축 24개 노선이다.

이에 따라 서울(강남, 동서울), 인천, 성남, 용인, 의정부, 천안, 청주 등 7개 도시와 부산, 대구, 울산, 경주, 영천, 포항, 창원(창원, 마산) 7개 도시간에 매일 고속버스로 환승할 수 있게 된다.

현재까지 고속버스 환승 이용객은 지난해 11월 도입된 총 누적 10만2640명을 기록했으며 지난 3월 환승 확대 시행 이후 매일 평균 500명 이상이 꾸준히 이용해왔다.
또 그간 감소하던 고속버스 승객도 환승 시행 이후 늘었다. 지난 1~8월 동안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26만명)가 늘어난 2584만명이 고속버스를 이용했다.

고속버스 환승이 정착된 지난 2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9% 늘었고, 특히 호남선은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토부는 SMS 환승 안내 서비스, 무검표 시스템 등을 도입해 이용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고속버스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