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진으로 보는 자동차 역사⑫] 포르쉐의 '62년 폭주'

최종수정 2018.02.06 14:20 기사입력 2010.09.18 12: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일 기자] "내가 꿈꾸던 차를 찾을 수 없어 직접 만들기로 결심했다."

최고 속도 350km/h를 넘나드는 스포츠카의 대명사, 포르쉐의 탄생은 6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48년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1875년~1951년)는 그의 아들 페리 포르쉐(1909년~1998년)와 함께 혁신적인 차를 개발했다. 바로 '포르쉐 356'이다. 폭발적인 성능을 앞세워 출시되자마자 자동차 경주 대회에서 우승했다. 스포츠카의 전설이 시작된 순간이다.
포르쉐는 이후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전 세계 자동차 경주대회서 2만8000번을 우승하는 등 살아 있는 전설로 추앙받고 있다. 폭스바겐이 대주주인 포르쉐는 국내에 진출한 수입카 중에서도 폭발적인 스피드와 날렵한 몸매로 뭇 남성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전설의 탄생 '포르쉐 356'(1948년)

포르쉐의 대표적인 스포츠카 911의 전신이 되는 모델이다. 1948년 처음 선보인 포르쉐 356은 당시의 멋진 유선형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고 1950년 후반에 등장한 356은 직렬 4기통 1.5L 엔진으로 100마력의 높은 성능을 자랑했다. 356을 기반으로 1953년 제작된 550 스파이더는 할리우드 영화배우 제임스 딘이 생을 마감했을 때 타던 바로 차다.

그 명성 그대로 '포르쉐 911'(1964년)

초대 911은 356보다 크고 강력한 스포츠카로 태어났다. 각종 모터스포츠에 참가해 우승을 휩쓸며 포르쉐를 스포츠카의 대명사로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3개의 실린더가 누워 서로 마주보며 움직이는 수평대향 6기통 박서 엔진을 처음 도입했다.
최고 출력 360마력 '964 시리즈'(1989년)

개발명 964로 알려진 911은 이전 세대의 911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팁트로닉 4단 자동변속기가 처음 도입됐으며, 초기에 3.3리터 250마력이던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은 배기량이 3.6리터로 커지면서 출력도 360마력까지 올라갔다.

최고 시속 300km/h 993 시리즈(1993년)

공기로 엔진을 식히는 공랭식 수평대향 엔진을 사용한 마지막 세대의 911 모델이다. 993 시리즈는 현재 유럽, 미국, 일본 등 전 세계의 포르쉐 마니아들 사이에서 프리미엄 이미지로 가장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1999년 소개된 911 터보 S는 공식적으로 최고시속 300km/h를 넘겼다.

위기 속의 역작 '박스터'(1996년)

1990년대 초 포르쉐는 후방 엔진의 911 의존도에서 벗어나기 위해 기획했던 앞엔진·뒷바퀴 굴림의 928, 944, 968 등이 잇달아 실패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1993년 벤델린 비데킹을 새 CEO로 영입하면서 신모델 개발 프로젝트에 사활을 걸었고, 그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박스터(Boxster) 컨셉트카가 모습을 드러낸 데 이어 1996년 시장에 정식으로 출시됐다. 포르쉐가 옛 명성을 되찾는데 일조한 박스터는 미드쉽 엔진을 채택해 생산단가를 낮췄고 제임스 딘의 마지막 차였던 550 스파이더의 디자인을 잇는 등 '위기 속의 역작'으로 평가받는다.

비판과 환호 사이, 996 시리즈(1998년)

종전까지 고집했던 공랭식 방식의 수평대향 엔진에서 냉각수를 이용해 엔진을 식히는 수랭식으로 바뀌었다. 동그란 헤드라이트에서 물방울이 늘어진 듯한 디자인으로 바뀌면서 일부 팬들의 거부감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판매에는 성공하면서 포르쉐 브랜드를 살찌우는 역할을 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다.

성공적인 SUV 카이엔(2002년)

2002년 포르쉐가 SUV 카이엔을 내놓았을 때 처음에는 모두들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하지만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전 세계에서 포르쉐를 타거나 포르쉐를 동경하는 이들이 가족용 SUV로 선택했고 덕분에 포르쉐는 든든한 재정을 확보했다. 올해 2세대로 변신한 카이엔은 경제적이며 스포티한 V6 디젤 엔진부터 초고성능 V8 500마력 카이엔 터보, 카이엔 하이브리드 등 총 5가지 모델이 나왔다.

최고속도 315km 997 시리즈(2005년>

현재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997 시리즈는 엔진 성능에 따라 카레라, 카레라 S, 터보, 터보 S 등으로 나뉜다. 또한 구동방식으로 후륜구동과 AWD(네바퀴굴림)로 구분된다. 2008년에는 더블클러치 방식의 7단 PDK 변속기를 선보였다. 최고출력 530마력의 911 터보 S는 최고속도는 315km, 0→100km/h 가속 시간은 3.3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4도어 프리미엄 파나메라(2009년)

4인승 4도어의 프리미엄 파나메라의 등장은 포르쉐가 스포츠카 메이커에서 럭셔리 브랜드로 변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국내에 수입된 파나메라는 V6 300마력, V8 400마력 그리고 터보 500마력 엔진 등의 모델이 있다. 지난 8월 2만5000번째의 파나메라가 생산됐으며, 지금 주문하면 내년 1월에나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을 만큼 인기가 뜨겁다.



이정일 기자 jay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