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유소선택 1순위 가격...SK 품질좋으나 비싸다 인식

최종수정 2010.09.06 15:26 기사입력 2010.09.06 15: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운전자들은 주유소 위치, 포인트카드, 상표보다 가격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유사 가운데는 SK에너지가 품질이 좋은만큼 가격도 비싸게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에너지경제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6일간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4%가 주유소 선택시 가격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주유소 위치(17.2%), 포인트 카드(9.1%)와 상표(8.9%)를 그 다음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주유소의 가격표시판 인지 여부에 대해 응답자의 64.8%가 주유소 이용시 매번 가격표시판을 확인하는 등 소비자들은 가격 표시판에 관심이 높았다. 또한 65.8%는 현재 이동식 가격표시판이 잘 보였으면 한다고 바랐다.
정유사별 품질 차이를 묻는 질문에 53.6%는 차이가 없다고 했고 46.4%는 차이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정유사별 가격차이에 대해서는 81.4%가 가격차가 있다고 했다. 정유사별 가격차이가 나는 원인에 대해서는 75.1%가 상표가치, 브랜드파워 때문이라고 답했고 품질(17.7%)은 비교적 적었다. 정유사 별 품질차가 있다는 응답자 가운데 35.5%는 SK에너지, 25.0%가 GS칼텍스, 15.6%가 S-Oil, 6.8%가 현대오일뱅크의 품질이 가장 좋다고 응답했다. 정유사 간 가격차가 있다는 응답자 중 47.6%가 SK에너지, 15.5%가 GS칼텍스, 7.8%가 S-Oil, 7.1%가 현대오일뱅크의 가격이 가장 비싸다고 응답했다.

셀프 주유소나 폴사인이 없는 소규모 '무폴'주유소에 비해 대형마트 주유소를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의 비중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셀프주유소에 대해서는 49.2%가 이용경험을 답했고 무폴주유소는 23.4%가 이용했다고 한 반면 대형마트는 7.5%에 불과했다. 가격이 동일하고 주유소 위치가 같을 때 무폴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6.6%에 불과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69.8%가 신뢰할수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카드적립이 없어서(14.1%), 인근에 없어서(6.3%), 개인적인 선호도때문(2.3%), 정량미달을 주유할 것 같아서(2.3%)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지식경제부는 전국 모든 주유소의 가격표시판 위치를 소비자들이 가장 잘 보이는 곳으로 고정의무화하고 주유소 가격공개 포털인 오피넷(www.opinet.co.kr)에서 향후 1주일 후 예상가격을 공개하는 유가예보제가 실시하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일정 수준의 주유소에 합격마크를 붙여주는 석유품질보증 프로그램을 도입해 저가폴주유소에 대한 소비자들의 품질우려를 해소해주기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