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상생 아카데미' 10만명 넘었다

최종수정 2010.08.15 13:09 기사입력 2010.08.15 11:11

댓글쓰기

중소 협력사 임직원에게 경쟁력 제고 위한 교육 제공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내부 교육 인프라가 부족하거나 값비싼 외부 교육 기관 비용으로 고민하던 SK텔레콤의 중소 협력사가 '상생 아카데미'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벌써 10만명의 협력사 임직원들이 교육을 받았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15일 중소 협력사 임직원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는 SK상생 아카데미 교육 수강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에서 중소 협력사에세 제공하는 '상생 아카데미' 교육과정 이수자가 10만명을 넘어섰다.

SK상생 아카데미는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인재 육성 교육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 협력사 임직원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역량 향상 프로그램이다.
오프라인 교육 과정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 SK텔레콤이 유일하게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SK텔레콤 남산 사옥에 총면적 276평, 6개 강의장 등 동시에 144명이 교육 가능한 인프라를 별도로 구축했다.

중소 협력사의 최고경영자(CEO) 및 경영진, 중간 관리자 및 핵심 리더, 실무 담당자 등 각 직급별 맞춤형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상생 CEO 세미나 ▲상생 경영개발 과정 MDP(Management Development Program) ▲ 고급IT 경영자 과정 AIM(Advanced IT Management) ▲인텐시브 과정 등 총 4가지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실무 담당자를 위한 인텐시브 교육 과정도 운영한다. 인텐시브 교육과정은1일~3일간 진행되는 집합 교육과정으로 단기간에 특정 전문 역량을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해는 '신상품 기획', '특허실무', '창의력 개발', '프로젝트 관리' 등의 과정이 준비되어 진행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질의 온라인 교육 과정도 제공한다. 경영일반, 리더십, 마케팅, 재무/회계, IT, 자기개발 프로그램 등 100여개의 온라인 과정을 인터넷에서 등록만 하면 중소 협력사 임직원 누구나 수강이 가능하다. 매년 약700여개 협력업체 2만명 이상의 임직원이 온라인 교육을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이러한 교육 프로그램 지원은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추구하는 SK경영 철학과 함께 협력업체의 경쟁력 강화가 결국 SK텔레콤의 성장 및 발전에 기여한다는 '협력을 통한 혁신'에 기초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 정만원 CEO는 "중소 협력업체의 경쟁력이 곧 SK텔레콤의 경쟁력이며, 동반 성장을 위한 SK텔레콤의 상생경영 이념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진정성과 일관성에 바탕을 둔 상생협력 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하반기에도 교육 프로그램을 포함, 중소 협력사를 위한 새로운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