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동 주민센터가 문화 놀이터로 변신

최종수정 2010.07.15 09:24 기사입력 2010.07.15 09:24

댓글쓰기

여름방학 맞아 역사교실, 염색공방 등으로 탈바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광진구(구청장 김기동) 동주민센터가 여름 방학을 맞아 어린이들이 즐겁게 놀면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문화놀이터로 변신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
동주민센터가 염색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염색공방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신나는 애니메이션 영화를 상영하는 영화관이 되기도 한다.

능동주민센터는 우리나라의 재미있는 민속이야기를 통해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어린이 역사교실’을 8월 6일부터 27일까지 주 1회 총 4회에 걸쳐 운영한다.
초등학교 3학년에서 6학년 사이의 학생 35명을 대상으로 하며 참가비는 1만원이다.

또 8월 1, 8, 29일 오전 11시 능동주민센터 지하주차장이 염색공방으로 바뀐다.

6세 이상 아동과 보호자가 함께 참가할 수 있는 ‘조물조물 염색교실’은 가족당 염색할 수 있는 티셔츠 2매를 제공한다. 회당 7가족만 접수받는다. 참가비는 1만원.
어린이들의 시야를 넓히는 데에 도움을 주기 위해 환경과 우정, 가족 등을 주제로 한 영화와 애니메이션들도 상영한다.

8월 7, 21, 28일 오전 10시와 12시, 오후 3시에 ‘니모를 찾아서’와‘하늘을 나는 교실’ ‘미어캣의 모험’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

능동주민센터 안미성 팀장은“동주민센터가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문화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체험거리와 관심거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중곡2동 주민센터는 7월 19일부터 8월 27일까지 매주 월요일 총 6회 과정으로 ‘클레이아트’교실을 개설한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20명을 대상으로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진행된다.

또 같은 기간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영어동화교실’도 진행될 예정이다.

자양2동 주민센터는 저소득층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영화를 상영한다.

7월 23일부터 8월 13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부터‘쿵푸팬더’와‘벼랑위의 포뇨’등 어린이들이 좋아할 만한 인기 애니매이션을 상영할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