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동 광진구청장, 인사 고민 깊어가네

최종수정 2010.07.13 11:19 기사입력 2010.07.13 11:19

댓글쓰기

취임 초기부터 조용한 행보 보였던 김 구청장,,,리더십 시험대 올라 인사 조기 단행 검토 등 고민 깊어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김기동 광진구청장이 인사 고민에 쌓여 있다.

김 구청장은 구청장직 인수팀 활동도 아주 작은 규모로 조용하게 수행하는 등 '소리 나지 않은 구청장' 준비를 해왔다.
김기동 광진구청장
또 김 구청장은 취임 이후에도 조용한 성품을 그대로 보여주며 일 처리를 해 직원들로 부터 '(성품)좋은 구청장'이란 별명 아닌 별명을 얻게 됐다.

그러나 김 구청장의 이런 이미지가 반드시 좋은 것만은 아닌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 구청장은 인사와 관련, "당분간 지켜보면서 천천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서울시에서 오래 근무했던 경험으로 볼 때 공무원들 다루는 것 큰 문제가 아니라고 봐왔다.
이런 차원에서 8월 말 경에나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제는 인사가 늦어지면서 김 구청장의 '리더십'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재득 성동구청장 등 많은 구청장들이 취임 이후 대규모 인사를 단행함으로써 공직사회 긴장 분위기를 조성함으로써 일 하는 여건을 조성한 한 것과 달리 김 구청장은 본인의 인품대로 조용한 리더십을 보였다. 어떻게 보면 직원들에 대한 배려 차원의 성격도 있어 보인다.

그러나 이런 김 구청장의 배려에 대해 직원들 반응과 움직임을 기대만큼 따라와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김 구청장의 조용한 행보와 달리 직원들 행동은 이해 못할 일까지 일어나면서 김 구청장의 '리더십 누수'를 걱정하는 목소리들도 나오고 있다.

"부하 직원들을 잘 해주는 것만 능사는 아니다. 취임 초기 인사를 통해 분위기 쇄신을 하지 못하면 '영'이 서지 않는다"는 말들이 설득력을 얻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김 구청장으로서도 요즘 고민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일부서는 처음에 주요 보직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어야 한다는 후회도 나오고 있다.

또 지금이라도 일부 부서에 대한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들도 제기되고 있다.

김 구청장이 주요 보직에 대한 인사를 단행하면서 민선 5기 광진구를 이끌 어떤 비장의 카드를 꺼보일지 주목된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