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웅호걸' MC 노홍철 "난 자연스러움 이끄는 역할일 뿐"

최종수정 2010.07.07 10:00 기사입력 2010.07.07 10:00

댓글쓰기


[연수(인천)=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난 진행하는 사람 아냐"

MC 노홍철이 지난 6일 인천 송도종합스포츠센터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 좋다' 2부 '영웅호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노홍철은 "MC는 진행하는 사람을 말하는데 나는 그런 의미에서 MC가 아니다. MC는 (이)휘재 형 같은 분이 하는 거고 나는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이끄는 역할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영웅호걸'은 낯선 열두 명이 만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라며 "아시다시피 나는 낯선 사람을 보면 흥분하고 좋아하고 동화되는 면이 있다. 그래서 재미있는 반응을 위해 내가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노홍철은 "'골미다'때도 그랬지만 내가 크게 진행하는 부분은 없고 '영웅호걸'이라는 타이틀처럼 여성들이 이끌어 가는데 감초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내 색깔이 프로그램을 좌지우지하지는 않는다. 그저 멤버 중 한명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웃었다.
하지만 연출을 맡은 박정훈 PD는 노홍철에 대해 "'골미다'를 했던 노홍철을 다시 기용하는 것은 그의 뛰어난 능력 때문이다. '골미다'와 겹치는 부분은 감수해야할 몫이지만 의식할 필요 없을 정도로 전작과는 다르다는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휘재와 노홍철이 MC를 맡은 '영웅호걸'은 노사연, 정가은, 가희, 이진, 나르샤, 유인나, 지연, 신봉선, 서인영, 홍수아, 아이유, 니콜 등 12명의 출연진이 특별한 여성군(群)들을 찾아가 팀을 나누고 게임과 함께 인기대결을 펼치는 형식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한다.

연수(인천)=고재완 기자 star@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