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윤정 "노홍철과 틀려서가 아니라 달라서 헤어졌다"

최종수정 2010.07.01 00:20 기사입력 2010.07.01 0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가수 장윤정이 노홍철과 결별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장윤정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날이 갈수록 방송이 부담스럽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노홍철과 헤어지게 된 이유에 대해 "틀려서 헤어진 게 아니라 달라서 헤어졌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둘 다 개성이 너무 강한데 연인이라면 그걸 갖고 가야 한다. 다른 걸 인정하다 보니까 '우리는 친구가 어울리겠다'고 이야기할 무렵 결별 기사가 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잘 지내고 있는 게 아닌데 잘 지낸다고 했다가 잘못됐을 때 파장은 지금보다 훨씬 컸을 것"이라며 "우리는 생각하고 조율하고 위로할 시간도 없이 매듭지어졌다. 무척 슬펐다"고 전했다.
이어 "쫓기는 느낌이었다"며 "'얼른 애기해' 하는 상황이 너무 슬펐다. 들킬까봐 공개해야 하는 게 너무 불쌍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또 "헤어진 이유에 대해서도 루머가 있었다"며 "제 딴에는 담백하고 당당하게 사실만 말씀드린 건데 전 하나도 힘들어 보이지도 슬퍼보이지도 않고 사랑했던 사이도 아닌 것처럼 비춰져 노홍철이 상처받을까봐 걱정됐다. 원래 우는 것도 굉장히 싫어하고 티를 안 내는 편인데 이유를 안 대니까 이상한 생각을 하더라"라고 밝혔다.

한편 장윤정은 이날 데뷔 당시의 이야기와 노홍철과의 열애 및 결별, 자신과 둘러싼 루머에 대해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