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0.04.19 10:19 기사입력 2010.04.19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SK텔레콤이 모바일 게임업체와 함께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와 협력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게임 콘텐츠 수출에 나설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모바일 게임의 해외판권을 온라인으로 등록ㆍ관리ㆍ정산할 수 있는 GLB(Game License Bank) 시스템을 4월 중순 구축하고, 콘텐츠의 해외판매를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http://glb.nategames.co.kr)를 19일부터 개설했다.
SK텔레콤과 함께 중국 등 해외에 진출할 의향이 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는 이 사이트에서 해외판매가 가능한 자사의 모바일 게임을 등록하면 판매가 가능하다.

등록된 모바일 게임 콘텐츠는 온라인 상에서 이동통신사 등 모바일 사업을 진행하는 해외 구매처에 리스트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구매처가 선택한 콘텐츠는 SK텔레콤과 정식 해외판권 계약을 체결한 후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언어 변환 등 콘텐츠 개발 작업, 마케팅 및 현지 사업자 확보 등을 전반적으로 지원받게 된다.

SK텔레콤은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진출 교두보를 중국으로 정하고, 중국 현지 자회사인 비아텍(Viatech), 유니에스케이(UNISK) 등과 함께 구매처 확보를 추진 중이다. 또한 게임전문 자회사와 중국 현지 게임업체에 콘텐츠 변환을 주문해 전문성을 확보하는 등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채비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은 해외 판권 등록 절차가 끝나는 대로 심의를 통해 1차로 중국시장에 선보일 60~100종의 모바일 게임을 선정해 언어, 기능, 메뉴 등을 현지화하는 변환 작업을 진행하고, 하반기에는 중국내 이동통신사에 국내 모바일 게임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매년 300종 이상의 모바일 게임을 구매하며 축적된 역량을 기반으로 경쟁력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와 함께 중국시장에 진출, 상생을 통한 글로벌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이진우 데이터사업본부장은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은 국내 게임업체와의 상생 에코시스템 구축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국내의 우수한 모바일 콘텐트 업체와 공동으로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고, 효율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중국시장 진출에 나서는 한편 올해 안에 동남아 및 일본 등 아시아시장 공략에 주력할 예정이다. 한편 문화콘텐츠진흥원에 의하면 국내 모바일 게임시장 규모는 2009년 3억1500만 달러이며, 2010년에는 전년대비 22% 증가한 3억8500만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일본은 2009년 11억9800만 달러, 2010년이 13억1100만 달러에 달하고 있고 중국시장도 2009년 8억2100만 달러, 2010년 10억2100만 달러 수준으로 국내에 비해 2~4배 이상 시장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