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한명숙 무죄선고, 대통령이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0.04.13 08:02 기사입력 2010.04.13 07: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13일 법원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무죄선고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원내교섭단체 정당대표 방송연설에서 "더 이상의 정치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의 한 전 총리 기소에 대해 "한마디로 표적수사, 흠집내기용 수사"라며 "법원의 무죄선고는 검찰과 권력이 아무리 지독하게 굴어도 결국은 정의와 진실이 이긴다는 국민의 믿음을 확인시켜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명박 정부가 들어 줄곧 국민을 협박하고 야당을 탄압하는 일에 앞장섰다"며 "결국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부엉이 바위로 내몰아 국민은 검찰을 향해 반성하고 자숙하라고 꾸짖었는데 반성은커녕 또 같은 일을 꾸민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아무 증거도 없이 전직 국무총리를 법정에 세우는 이런 기막힌 일이 과연 검찰의 독단적인 판단으로만 가능했을까"라고 의문을 던지면서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권의 계획된 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검찰의 별건수사에 대해선 "어떻게든 선거를 방해하겠다는 의도 말고는 달리 해석할 수가 없다"며 "검찰이 한나라당을 대신해서 야당의 유력한 후보를 흠집 내는데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 전 총리 재판은 지방선거의 유불리 문제가 아니다"며 "이 정권에 비판적인 사람은 누구라도 제2, 제3의 노무현, 한명숙이 되어 모진 고초를 겪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불순한 의도를 갖고 공권력을 남용하는 일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정치검찰과 정권 핵심부 인사들의 오만방자함은 단단히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증거주의, 피의사실 공표와 별건수사 금지 등을 제도로 만들어야 하나"며 "국민 눈높이에 맞춰 정치검찰을 개혁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달중 기자 d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