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경부 장관은 자녀 중소기업 취직시키겠나?"

최종수정 2010.03.18 16:09 기사입력 2010.03.18 16:09

댓글쓰기

李대통령 주재 비상경제대책회의..중소기업인들 정부에 쓴소리 쏟아내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지경부 장관께서는 혹시 자녀들을 중소기업에 취직하라고 추천할 용의가 있습니까?"

김덕용 KMW 사장은 18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5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 참석해 차분한 목소리로 이같이 질문했다.
김 사장은 이어 "중소기업에 대한 일반의 인식이 좀 달라져야 되는데 정부 관계자부터 달라져야 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 "인력 확보가 너무 어렵다. 대기업보다 연봉을 30% 더 준다고 해도 중소기업에는 안 오려고 한다"면서 "출연기관들의 전문가들을 포함해서 대학의 전문가들이 중소기업에 지원할 수 있는 지원 연구를 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달라. 그런 길이 없겠느냐"고 건의했다.

최경환 지경부 장관은 다소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더니 "이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 장관은 "현재 200명 선을 정해놓고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전문가 풀을 준비하고 신청을 받고 있다. 그 숫자를 앞으로 더 늘려가겠다"며 "우선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A기업과 A출연기관의 특별한 전문가 두 사람이 가령 우리가 둘이 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상호 합의가 된다면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주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는 지경부가 이 대통령에게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세계적인 대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보고하고, 중소·중견기업인들로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정부의 우수한 인력 공급, 연구개발(R&D) 지원 등의 정책이 일선 현장의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자제품 제조업체 아모텍의 김병규 사장은 "R&D(연구개발) 지원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수준"이라면서 "그런데 마케팅지원이 좀더 적극적으로 이뤄졌으면 좋겠다. 제품을 개발하고도 해외시장 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공구 제조업체인 YG1의 송호근 대표는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해 싱가포르 지사를 통해 싱가포르 정부에서 지원받은 경험이 있다"면서 "전문전시회는 규모와 관계없이 정부가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다. 또 해외 전문기관에서 퇴역한 기술자들을 활용하고 싶지만 쉽지 않은데 정부가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손병휘 신창전기 회장은 "중견·중소기업이 괜찮은 아이템을 개발해도 이를 실험할 수 있는 시설과 설비가 필요한데 재정부담이 있다"면서 "정부산하 연구기관의 장비를 중소기업이 함께 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조영삼 한국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금까지 정부와 기업은 이른바 '갑을관계'였으나 이를 바꿔서 정부가 기업의 니즈를 반영하는 실질적인 지원의 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백성운 제4정조위원장은 "(정부의) 계획이 좋아보여도 현장에 적용될 때 잘 안되는 경우가 있다"며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곳에는 일부에서 특혜라고 할 만큼 과감한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통령은 이같은 의견을 청취한 뒤 "인력 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가 마이스터고다. 올해 21개 마이스터고를 개교시켰다"며 "여기서 장인들을 육성해서 중소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박선규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 마이스터고 성공에는 기업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기업이 마이스터고를 육성하는데 관심을 가져주시고, 그리고 경제단체 같은 곳에서 마이스터고 학생들에게 가서 강의도 많이 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사람이 애국자다. 그래서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이 존중 받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