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겨울철 염화칼슘 오염차량 '부식' 위험

최종수정 2010.01.19 16:21 기사입력 2010.01.19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염화칼슘으로 인한 차량 철판의 부식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19일 길에 뿌려진 염화칼슘이 눈에 뒤섞여 차량에 흡착돼 차체 하부 등 부품 틈새에 장기간 방치되면 심각한 부식이 진행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가능하면 신속하게 세차를 실시해야 하며 특히 차체 외부와 하부에 고압 물 세차를 실시해 염화칼슘 등 제설염을 깨끗이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자동 세차만으로는 차체 구석구석의 제설염이 완벽히 제거되기 어려우므로 셀프나 손세차장에서 고압 호스를 이용해 차량 외부는 물론 하부의 각종 틈새까지도 깨끗하게 청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엔진룸 내부는 물 세차를 피하고 증기 세차 방식을 이용하는 것이 좋으며 물 세차 후에도 바퀴 주변 휠하우스(쿼터판넬) 안쪽 및 내·외판 접합부분, 소음기 주변, 범퍼, 차 문 사이 등은 한번 더 깨끗이 닦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