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별을 따다줘' 최정원 "이 작품으로 따뜻함 전하고 싶다"

최종수정 2010.01.19 17:45 기사입력 2010.01.19 17: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추위에 카메라가 얼어 촬영을 못하기도 했다"

배우 최정원이 19일 경기도 SBS일산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월화드라마 '별을 따다줘'(극본 정지우ㆍ연출 정효)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매 회마다 눈물샘을 자극한다는 말을 듣는다. 우리 드라마를 보시면서 눈물을 흘리시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시는 것 같다"며 "오랜만에 따뜻한 작품이 나와 좋게 받아들여주셔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번 겨울은 너무 추워서 카메라가 얼어 촬영을 못한 경우가 하루이틀이 아니었다. 체감온도가 영하 30도가 넘었다더라"고 말한 최정원은 "아이들도 많은 드라마라 다른 작품보다 컷트가 두 배 정도 많다. 또 매신 오래 걸린다. 요즘은 많이 자면 하루에 한시간정도 자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특히 초반 미니스커트에 하이힐을 신고 하루 종일 뛰어다니는 신을 찍었는데 정말 힘들었다. 또 막내 동생으로 등장하는 남이(정재훈 분)가 하루가 다르게 자란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은 몸에 좋은 것은 다 챙겨먹고 있다"고 웃었다.
덧붙여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따뜻함을 진심으로 전달해 드리고 싶다. 우리 드라마를 통해 이 추운 날 고통 받는 아이들이나 외로움에 사람들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며 "예전에는 내 역할만 생각했었는데 요즘은 생각이 많이 바뀌더라. 내가 이런 작품을 하면서 한편으로 너무 뿌듯한게 이 작품을 통해 아이들에게 희망 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별을 따다줘'는 부모를 여읜 진빨강(최정원 분)과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남이 6남매의 좌충우돌 생존기를 따뜻하게 그린 드라마다.

고재완 기자 star@asiae.co.kr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