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원자력, 탄소배출 줄이는 현실적 대안"

최종수정 2009.12.21 17:31 기사입력 2009.12.21 16:04

댓글쓰기

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이명박 대통령은 21일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 "위기 속에서 우리가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사업은 원자력이다. 원자력은 탄소배출을 줄이는 현실적인 대안이자 원가대비 가장 경제성 있는 친환경 사업 중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지식경제부, 방송통신위원회, 중소기업청으로부터 내년도 산업·중소기업 분야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관료적 발상을 버려야 한다. 기존의 발상과 패러다임으로는 더 이상 기후변화라는 위기의 미래에 대응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기후변화로 닥친 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다. 지구 온도 2도가 오르면 지구상의 동식물 30%가 멸종된다는 보고가 있다. 그런 면에서 보면 위기의 미래가 우리 눈앞에 있다"고 지적하고 "지난주에 다녀온 덴마크 등 유럽 국가들은 소형 승용차를 이용하는 것은 물론, 탄소 배출이 많은 고속도로 대신 해상ㆍ수상 운송을 오래전부터 시행해 왔다. 이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 과거 방식으로는 지구를 살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원자력 발전과 관련, "우리가 일부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있지는 않으나 2015년까지로 설정한 기술 자립화 목표를 몇 년 더 앞당기려 한다"면서 우리도 꾸준히 원자력 건설 사업에 투자해 왔고, 모든 나라가 원자력 시대를 열어가는 시점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위기의 시기, 기회의 가능성이 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한 에너지 절감과 관련, 정부가 솔선수범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대통령은 특히 "지방자치단체 건물을 보면 설계단계부터 에너지 절감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정부가 이렇게 에너지를 소모하면서 국민에게 줄이라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본다. 기본적으로 정부가 근본부터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들이 따라올 것다. 획기적인 변화를 선도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공공건물 에너지 사용실태와 실적과 관련, "내년 초로 앞당겨서 기초단체부터라도 발표해 달라. 매년 공공청사 에너지 절감 목표를 3%로 잡았는데 에너지 절감이란 초기에 낭비 요소를 한꺼번에 없애는 것이지 점진적으로 줄이는 것이 아니다"면서 "10% 이상 줄이겠다는 각오가 없으면 실천이 따라올 수 없다. 기존의 관료적 발상을 바꾸고 정부가 앞장서서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번 업무보고와 관련,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저탄소 에너지 절감이 주 의제 논의되는 자리여서 온도가 18도에 맞춰졌다"면서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 참석자들이 내복과 조끼를 착용했고 오찬 때는 잔반저울을 활용해 남은 음식 줄이기에도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