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모바일 네이티브 잡아라"…카카오뱅크, 청소년용 '미니' 출시

최종수정 2020.10.19 10:30 기사입력 2020.10.19 10:30

댓글쓰기

입금·이체, 카카오톡 친구 간편이체
'미니 카드'로 ATM 입출금 및 결제

"모바일 네이티브 잡아라"…카카오뱅크, 청소년용 '미니'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카카오뱅크가 10대 청소년을 위한 선불전자지급수단 서비스를 내놓았다. 미성년자는 인터넷은행 계좌 개설이 불가능한 한계를 뛰어넘어 계좌 개설 없이도 이체ㆍ결제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청소년 맞춤' 서비스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이날 만 14~18세 청소년이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뱅킹 서비스 '카카오뱅크 미니(mini)'를 출시했다.

미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휴대전화 본인인증, 약관 동의, 비밀번호 생성 절차만 거치면 이용할 수 있다. 일반적인 입금ㆍ이체는 물론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친구끼리의 간편이체도 가능하다. 앱에서 잔액ㆍ이용내역 조회를 할 수 있고 실시간 알림으로 사용내역을 파악할 수도 있다.


온ㆍ오프라인 결제 수단도 제공한다. 미니를 개설하면 총 5종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미니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이 카드는 카카오뱅크의 기존 체크카드처럼 전국의 모든 자동현금인출기(ATM)에서 수수료 없이 입출금이 가능하다. 또 술집 등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는 곳을 제외한 '클린 가맹점'에서 체크카드처럼 결제할 수 있다.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도 탑재돼있다.


미니에 보관할 수 있는 금액 한도는 50만원이며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이다. 카카오뱅크 앱에서 소득공제 신청하기를 통해 미니 카드 이용 금액을 부모의 소득공제에 합산시킬 수 있다.

현행 규정상 인터넷전문은행 비대면 계좌를 개설하려면 반드시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또 다른 본인인증 수단인 여권은 인정되지 않는다. 따라서 청소년은 기존 시중은행의 영업점을 방문해 오프라인으로 계좌를 개설할 수 있을 뿐, 카카오뱅크 같은 인터넷전문은행 계좌는 개설할 수가 없다.


청소년 금융경험 제공 중점
미래동력 선제 확보 분석도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비대면 계좌개설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카카오뱅크만의 고객경험을 제공하고 청소년들이 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선불전자지급수단을 활용했다"면서 "모바일 네이티브(native)인 청소년들이 스스로 편리하게 금융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자본 확충을 바탕으로 대출 영업에 박차를 가하는 케이뱅크, 중금리 대출 특화를 앞세워 내년 하반기 출범을 준비하는 토스뱅크 등의 도전으로 인터넷전문은행 시장의 경쟁은 점점 더 거세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카카오뱅크가 미니를 출시한 데는 인터넷은행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환경에서 잠재적 고객인 청소년들과의 접점을 넓혀 장기적 성장의 동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려는 포석도 깔려있다"고 분석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