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영화제⑤]'기생충' 송강호 "봉준호 세계? 필요 이상의 연기 필요없어"

최종수정 2019.05.22 20:11 기사입력 2019.05.22 20:11

댓글쓰기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칸영화제⑤]'기생충' 송강호 "봉준호 세계? 필요 이상의 연기 필요없어"


배우 송강호가 봉준호 감독과의 네 번째 작업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10시 45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기생충'(감독 봉준호)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봉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봉준호 감독이 선보인 7번 째 장편 영화다.


이날 봉준호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송강호는 “감독님의 트레이드 마크는 정교함이다. 그러나 본인은 ‘봉테일’이라는 말을 싫어하신다”라며 “배우가 카메라 앞에서 필름을 메워야 한다는 강박과 부담이 없어져서 좋았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봉준호 세계의 모든 것이 구축된 상황에서 편하게 접근할 수 있어 좋았다. 그러니 필요 이상의 안 좋은 연기를 할 필요가 없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가장 좋은 점은 식사시간을 정확히 지킨다는 점”이라며 “행복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조성해주시는 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 폐막식에서 수상 결과를 공개하며, ‘기생충’은 오는 30일 국내 개봉한다.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