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내홍 속 패스트트랙 추인 ‘불발’…“민주당 합의 번복”

최종수정 2019.04.18 15:15 기사입력 2019.04.18 15:15

댓글쓰기

의총장서, 당내 갈등 고스란히 표출
이언주 “손학규 대표 그만 두라” vs 임재훈 “예의 지켜라"
유승민, 당 지도부 향해 ‘쓴소리’…“바보같이 의총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4·3 보궐선거’ 이후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18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인을 시도했으나 결국 불발됐다. 사실상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추진 자체가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회의 도중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잠정합의안을 부인하는 발언이 전해지면서 논의가 중단됐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과) 잠정 합의된 내용은 검사, 판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에 대한 기소권만 공수처에 남겨두고 나머지는 그대로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한다는 원칙에 잠정 합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중간에 홍 원내대표가 최종합의안을 부인하는 발언했고, 패스트트랙에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의원들이 이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며 "최종 합의된 내용자체를 상대 당에서 번복하는 문제가 나왔기 때문에 이 문제에 관해서 더 이상 합의된 안을 전제로 해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조만간 민주당과 최종적으로 공수처안을 문서로 작성할 것”이라며 “문서로 작성된 합의문을 토대로 의총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의원들은 당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했다. 유승민 전 대표는 "최종합의 됐다는 것은 양당 원내대표가 서명한 구체적 안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바른미래당은 바보같이 의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의동 의원은 "민주당이 충분히 논의가 완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왜 자꾸 이런 것을 의총에 올리냐"고 꼬집었다.


이번 의총에서도 당내 갈등은 고스란히 표출됐다. 김 원내대표가 의총을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밝히자 하태경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했다. 하 최고위원은 “공개발언을 할 사람은 해야 한다”며 “손학규 대표를 공격하려는 게 아니다"고 항의했다. 지상욱 의원도 ”민주적으로 질의하고 싶은 거 하고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언주 의원과 의총장 진입을 막아선 당직자간의 충돌도 있었다. 이 의원은 "너네 수장이 누구냐, 원내대표냐"라며 "이러려고 당원권 (1년 정지를)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의총장에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즉각 당 대표직을 그만 두라"고 말했고, 임재훈 의원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라"고 맞받아쳤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