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구글 앱 다운로드 1940억건…모바일에 사는 'Z세대' 늘었다

최종수정 2019.01.30 14:31 기사입력 2019.01.30 14:31

댓글쓰기

일상의 모든 부분에서 앱 사용하는 Z세대 30% 증가
모바일 기반 음식배달 앱 국내서만 230% ↑
TV광고 앞지른 모바일 광고…올해 광고시장 규모 2500억달러 전망

민경환 구글 코리아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개발 총괄

민경환 구글 코리아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개발 총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지난해 전 세계 기준 구글플레이 애플리케이션(앱) 총 다운로드수는 1940억건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장 큰 매출 비중을 차지했던 게임 뿐만 아니라 일상의 모든 분야에서 각종 앱을 활용하는 이들이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희정 앱애니 사업개발전략이사는 30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구글 플레이 개발자들과의 대화'에서 이 같은 내용의 모바일 앱 시장 트렌드를 발표했다. 앱애니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구글 플레이의 앱 다운로드 수는 1940억건이었다. 이는 지난 2016년보다 35%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중국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임 이사는 "중국이 전세계 다운로드의 50% 정도 차지하고 있다"며 "성장률은 2년 전 대비 70% 수준"이라고 했다.


같은 기간 앱 사용시간도 대폭 늘었다. 지난 2016년 9000억시간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에는 1조3000억시간을 웃돌며 50% 가량 늘었다. 임 이사는 "모바일 기기 대수가 늘어난 것도 이유지만 기기당 사용시간이 늘어난 것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제공=앱애니

제공=앱애니



특히 기존 세대에 비해 비(非) 게임 분야 앱을 활발히 사용하는 '제트(Z) 세대'의 이용이 30%가량 늘었다. 실제로 지난 2년 간 게임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 앱 사용 시간은 120% 가량 늘었지만 사진과 동영상 재생 및 편집 관련 앱 사용시간은 같은 기간 각각 210%, 125%의 성장세를 보였다. 그 밖에 금융 및 기타 편의성을 위한 앱의 사용시간도 55%~65% 가량 늘었다. 임 이사는 "16~24세 연령대인 Z세대는 게임 뿐만 아니라 일상의 모든 부분에서 모바일 앱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며 "해당 고객층을 확보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모바일은 부수적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고 했다.


전 세계적으로 모바일 앱 기반 음식 배달 서비스 이용도 크게 늘었다. 호주가 2016년 대비 300% 가량 늘어났으며 우리나라(230%), 영국(180%), 미국(140%), 인도(120%) 등 가파르게 증가했다.


모바일 앱 관련 매출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임 이사는 "전 세계 사람들이 구글 플레이 앱으로 소비하는 지출 규모가 매년 30%가량씩 늘어나고 있다"며 "전 세계 경제성장률보다 5배 정도 빠른 속도"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앱 상에서 광고(인앱 광고)를 통한 수익화 모델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임 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모바일 광고 비중이 62%에 달할 정도"가 "미국은 이미 모바일 광고 수요가 TV 광고 수요를 넘어섰다"고 했다. 이어 "올해에는 60% 이상의 앱이 인앱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릴 것"이라며 "2500억달러의 디지털 광고 시장이 형성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구글이 선정한 국내 유망 앱 개발사들이 직접 자신의 앱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날 자리에는 '오늘의집'을 서비스하고 있는 이승재 버킷플레이스 대표, '베이비타임'의 양덕용 심플러 대표, '아내의 식탁'의 양준규 컬쳐히어로 대표, '대리주부'의 이봉재 홈스토리생활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