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청래, '쥴리 벽화'에 분노한 최재형에 "가만히 있는 게 위로"

최종수정 2021.07.29 17:07 기사입력 2021.07.29 17:07

댓글쓰기

尹 부인 김건희씨 비방 벽화 등장
정청래 "최재형 돌려차기 꼼수에 尹 의문의 1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규탄한 가운데 29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을 위하는 척하지만 본인의 언론플레이가 속셈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재형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최재형의 이런 돌려차기 꼼수에 윤석열은 의문의 1패를 당한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재형이 쥴리의 벽화에 대해 '윤석열을 위한 분노'라고, 본인의 규탄사가 언론에 또 회자되게 만들었으니 정작 윤석열은 최재형의 분노에 분노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최 전 원장을 향해 "이럴 땐 가만히 있어 주는 게 진정 윤석열을 위로해주는 거다"라며 "윤석열은 속으로 말도 못 하고 최재형의 규탄을 규탄하고 있지 않을까"라고 비꼬았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윤 전 총장의 아내 김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됐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또 다른 벽화에는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적혀 있다.


이를 두고 최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선 안 된다"라며 유감을 표했다.


그는 "윤 후보의 가족들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했다.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며 "이것은 저질 비방이자 정치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정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했다.


또 최 전 원장은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다. 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라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을 결코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