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림픽 정신 훼손, 사죄"…'국가망신급' 실수 반복에 결국 고개숙인 MBC 사장

최종수정 2021.07.27 07:19 기사입력 2021.07.26 17:19

댓글쓰기

박성제 사장 "MBC 사장 취임 후 가장 고통스럽고 참담한 시간"
"기본적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 문제 있는 것으로 판단돼"
"모든 콘텐츠 제작 때 인류 보편적 가치와 문화적 다양성 존중"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MBC 박성제 사장이 2020 도쿄올림픽 중계방송에서 MBC가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 등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26일 오후 3시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들께 MBC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말은 MBC 사장 취임 후 가장 고통스럽고 참담한 시간이었다"며 "급하게 1차 경위를 파악해보니 특정 몇몇 제작진을 징계하는 것으로 그칠 수 없는, 기본적인 규범 인식과 콘텐츠 검수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철저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책임도 파악하고 대대적인 쇄신 작업을 하겠다. 방송강령과 사규, 내부 심의규정을 강화하고 윤리위원회, 콘텐츠 적정성 심사 시스템도 만들어 사고 재발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포츠뿐만 아니라 모든 콘텐츠 제작 때 인류 보편적 가치와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권과 성평등 인식을 중요시하는 전사적 의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이티 선수단 입장 화면에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아이티 선수단 입장 화면에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자 사진에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삽입하고 아이티를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을, 엘살바도르 소개 때는 비트코인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화면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는 MBC가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 당시 체르노빌 사진을 사용한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사진=일리야 트위터 캡처.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는 MBC가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 당시 체르노빌 사진을 사용한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사진=일리야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라코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BC의 개회식 중계 화면 사진을 올리며 "이 자막 만들면서 '오, 괜찮은데'라고 생각한 담당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했을 때 세월호 사진 넣지, 왜 안 넣었느냐"며 "도대체 얼마나 무식하고 무지해야 폭발한 핵발전소 사진을 넣는가"라고 분노를 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MBC는 지난 24일 입장문을 내고 문제의 영상과 자막에 대해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며 "하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MBC가 도쿄올림픽 축구 경기 중계 도중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해 또 다시 논란을 빚고 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MBC가 도쿄올림픽 축구 경기 중계 도중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해 또 다시 논란을 빚고 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MBC의 자막실수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전날(25일)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면서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중 화면 상단에 노출해 또다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밖에도 펜싱에서 김정환 선수가 동메달을 땄을 때 잠깐 '안세영 동메달'이라고 자막을 잘못 내보내는 등 크고 작은 실수가 잦아 국내외에서 비판받고 있다.


"올림픽 정신 훼손, 사죄"…'국가망신급' 실수 반복에 결국 고개숙인 MBC 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박 사장은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상화 올림픽 3연패 무산' 따위의 기사 헤드라인들은 참 짜증나네요. 많은 언론들이 여전히 국민 수준을 못따라오고 있어요"라며 타 매체들을 비판한 바 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