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 재개…가격 소폭 조정

최종수정 2020.07.09 09:22 기사입력 2020.07.09 09:22

댓글쓰기

친환경차 세제 혜택 기준 미달로 가격 소폭 조정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그래비티' 추가

쏘렌토 하이브리드(사진=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사진=기아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9일 재개했다. 친환경차 연비 기준 미달로 지난 2월 판매를 중단한 뒤 약 5개월 만이다. 다만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한 연비 기준을 맞추는 대신 기존 사양 그대로 가격을 조정해 재출시했다.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을 받으려면 1000㏄~1600㏄ 미만 배기량 기준 연비가 15.8㎞/ℓ를 넘어야 하지만, 지난 2월 출시 당시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의 연비는 15.3㎞/ℓ에 그쳤다. 이에 정부의 세제혜택을 예상하고 가격을 책정한 기아차는 가격 상승이 불가피해지자 사전계약을 중단한 바 있다. 사전계약 하루 동안 계약된 1만2000여대 물량에 대해서는 지원금을 제공하는 보상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재출시된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180PS(마력), 최대토크 27.0㎏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kW,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의 조합으로 시스템 최고출력 230PS, 시스템 최대토크 35.7㎏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15.3㎞/ℓ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경쟁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대비 높은 연비, 우수한 상품성 등으로 기 출고 고객에게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며 "사전계약 당시 계약된 물량은 절반 이상 출고됐으며 이후 계약분에 대해서도 출고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내부(사진=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내부(사진=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수도권 기준)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혼잡통행료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600㏄ 미만 엔진의 저배기량으로 여타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자동차세가 적은 점도 장점이다.

기아차는 계약 재개와 동시에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출시했다. 시그니처 트림을 기반으로 완성된 쏘렌토 그래비티는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몰딩과 루프랙, 서라운드 몰딩, 1열 도어 사이드 가니쉬 등 주요 외장 요소에 블랙 칼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강화했다. 내장에는 볼스터부 볼륨감을 강조한 그래비티 전용 가죽시트를 적용해 안락함을 더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전용 외장 색상인 ‘런웨이 레드’를 새롭게 도입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프레스티지 3534만원 ▲노블레스 3809만원 ▲시그니처 4074만원 ▲그래비티 4162만원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