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글로벌 히트템] 이너보틀, '병 속의 병'…친환경·편리함 모두 잡았다

최종수정 2022.12.08 06:00 기사입력 2022.12.08 06:00

해외 브랜드로부터 러브콜 받아
CES 2022서 혁신상 수상
고객 소통, 중소기업 상생 지향

오세일 이너보틀 대표. (사진제공=카페24)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특별히 홍보하지 않았는데도 인터넷,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으로 해외 브랜드로 다수의 러브콜을 받고 있습니다."


오세일 이너보틀 대표는 8일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유럽 등 친환경에 관심을 보이는 지역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레 이너보틀의 매출도 국내보다 해외 비중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너보틀은 ‘병 속의 병’으로 친환경과 편리함을 모두 잡았다. 대표 기술인 탄성 이너셀은 플라스틱 병 안에 특수 폴리머 등으로 만든 파우치를 넣어 내용물을 0.3%만 남기고 전부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파우치 밖의 플라스틱병은 전혀 오염시키지 않는다.


이너보틀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CES) 2022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오 대표는 "펌프 방식 용기에 담긴 샴푸를 쓰던 중 병 속 내용물이 남아 느끼는 불편함을 개선하고 싶어 창업했고, 관련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다수 출원했다"고 설명했다.


이너보틀은 자사 기술을 활용한 에코 플랫폼을 조성하고 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로 화장품 리필샵 ‘이리온’의 자사몰(D2C) 쇼핑몰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오 대표는 "대형·화학 기업 등과 협업해 화장품을 모두 사용한 소비자가 직접 오프라인 리필샵을 찾지 않아도 클릭 몇 번 만에 리필·용기 수거를 요청하고 리워드까지 받을 수 있는 지속 가능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너보틀은 고객과의 소통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지향한다. 오 대표는 "순환 시스템의 끝에는 언제나 고객이 있다.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고, 선순환 생태계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자사몰을 구축했다"며 "기존에는 대형기업만 할 수 있었던 리필숍 효과를 온라인에서도 볼 수 있도록 하고, 중소기업과의 협업 폭도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