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팝업 전성시대] 한정된 기간+이색적 매장…새 경험 즐기는 'MZ홀릭'

최종수정 2022.10.07 15:00 기사입력 2022.10.07 15:00

신세계 강남점 '더 스테이지' 1층 중앙에 위치
연말까지 예약마감…다양한 카테고리·한정판 상품 등 내세워
롯데 잠실 '테니스 팝업'엔 20만명 방문, 첫날부터 오픈런
힙한 디저트 맛집도 잇따라 소개…'빵지순례' 명소로
더현대 서울, 고정관념 깬 '팝업 열풍' 주역
아이돌·캐릭터 팝업도…2030세대 매출 비중 절반 넘어

지난 8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현대 서울 5층 사운즈 포레스트에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라이언·춘식이(이하 라춘듀오)의 컴백을 기념해 '라춘댄스 시즌2' 팝업이 열렸다. 라춘듀오의 콘셉트를 알리고 굿즈도 소개하는 캐릭터 팝업에 2030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고객이 몰렸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유통업계가 ‘팝업스토어 전성시대’를 맞았다. 팝업은 짧은 기간 임시로 운영하는 매장이라는 본래의 의미를 넘어, 새로운 경험을 하고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시하길 즐기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고객에게 한정된 시간 동안 이색적인 방식으로 콘텐츠를 선보이는 창구로 진화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팝업 공간 ‘더 스테이지’는 최근 글로벌 명품을 넘어 화장품, 골프채, 운동화 등 다양한 상품군을 소개하고 있다. 팝업 횟수 역시 눈에 띄게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강남점 더 스테이지의 팝업 횟수는 2018년 8번에서 올해(1~9월) 17번으로 4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말까지 예약이 꽉 찬 점을 고려하면 차이는 더 커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더 스테이지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층 중앙에 있다. 국내 매출 1위 백화점의 ‘얼굴’과도 같은 곳에 자리한 매장이 팝업이라는 점은 상징적이다. 그동안 루이비통, 샤넬, 고야드, 구찌, 보테가 베네타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팝업 매장을 선보였으나 최근 뷰티·스포츠 등으로 취급 브랜드 범위를 확장하면서 고객층도 더욱 다양해졌다.


올 상반기 글로벌 뷰티 브랜드 에스티 로더 팝업을 선보이며 장영호 작가의 각인 서비스 등을 진행, 화장품을 사면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지난 7월에는 프리미엄 골프 브랜드 젝시오의 ‘화이트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달엔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의 인기 제품인 990 스니커즈 4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 상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면서 1990년대 미국 뉴욕의 저택을 둘러보는 듯한 고풍스러운 디자인을 더해 많은 방문객이 인증샷을 남기도록 유도했다. 백화점 관계자는 "더 스테이지는 단순 판매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이색적인 매장 분위기와 함께 상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백화점 1층 중앙에 있어 백화점 방문객 관심을 끌 수 있다는 점, 과감한 상품 구성과 인테리어를 앞세워 고객을 공략한다는 점에 매력을 느껴 문의하는 브랜드가 다양해졌다"고 말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층 중앙 팝업 공간 '더 스테이지'에서 열린 뉴발란스 팝업을 고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더 스테이지는 그동안 루이비통, 샤넬, 고야드, 구찌, 보테가 베네타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팝업 매장을 선보였으나 최근 뷰티·스포츠 등으로 취급 브랜드 범위를 확장했다. 향후에도 MZ세대 등을 겨냥,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소개를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롯데백화점은 잠실점을 ‘팝업의 성지’로 밀면서 매출까지 끌어올리는 효과를 낳았다. 지난 6월 잠실 월드몰에서 진행한 테니스 팝업 ‘더 코트’는 팝업 장소를 하나의 거대한 코트처럼 꾸며 10일간 약 20만명이 방문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롤랑가로스’ 등 한정판 라켓 구매를 위해 팝업 첫날부터 고객 ‘오픈런’이 이어졌다. 인기에 힘입어 팝업 기간 롯데백화점의 스포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신장했다. 앞서 5월엔 발렌티노 뷰티 팝업을 국내 백화점 최초로 진행, 리오프닝(경기 재개)으로 다시 색조화장품을 찾는 고객 발걸음을 잡는 데 성공했다. 팝업의 인기에 힘입어 같은 달 25일 잠실점에 국내 백화점 최초 공식 매장 1호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요즘 힙한 이색 디저트 맛집’ 유치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덕덕덕 베이커리, 도호프로젝트, 오르랔베이커리 등 SNS에서 인기 있는 맛집들을 잇달아 소개해 MZ세대 등에게 ‘잠실점을 방문해야 하는 이유’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있다. 최근 도넛 브랜드 노티드와 함께 진행한 대형 팝업에도 긴 대기 줄이 이어졌다.


지난 6월 롯데백화점이 서울 송파구 잠실 월드몰에서 진행한 테니스 팝업 '더 코트'엔 10일간 약 20만명이 방문했다. 팝업 장소를 하나의 거대한 코트처럼 꾸미고 테니스 라켓, 패션의류, 액세서리 등 테니스 관련 용품을 한 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하면서 각종 체험 행사를 더해 테린이(테니스 초보)부터 마니아까지 발길을 이끌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팝업 열풍’ 가속화의 주역은 더현대 서울이다. 더현대 서울이 백화점이 갖는 고정관념을 넘어 복합문화공간으로 인정받은 데는 아이돌부터 캐릭터·완성차 등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를 팝업을 통해 다룬 공이 컸다. 6월 진행한 JYP엔터테인먼트의 스트레이키즈 팝업 행사와 8월 어도어의 신인 걸그룹 뉴진스의 팝업 행사, YG엔터테인먼트의 블랙핑크 팝업 행사엔 각 그룹 팬뿐 아니라 일반 쇼핑객까지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뉴진스 팝업은 오픈 초기 대기 번호가 1000번대를 넘기고, 오전에 방문해도 입장까지 4~5시간 대기를 해야 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더현대 서울 역시 고객층 다양화와 매출 확대에 효과를 봤다.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지하 2층 ‘크리에이티브 그라운드’에 팝업 전용 공간만 3곳을 만들면서 1년간 더현대 팝업에서 제품을 구매한 20~30대 고객은 140만명을 웃돈다. 더현대 팝업은 올들어 1~7월에만 150여회 열렸다. 팝업의 약진으로 지하 2층 매출은 전체 매출의 20%를 넘어섰다. 더현대 서울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54.2%로 절반 이상이다. 백화점 측은 "더현대 서울 팝업이 MZ세대 대표 창구로 자리매김하면서 이들과 접점이 필요한 다양한 기업에서 러브콜이 줄을 잇고 있다"고 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짧은 기간 동안 MZ세대와 실질적으로 소통할 수 있고 즉각적인 고객 피드백도 받을 수 있어, 업종을 불문하고 팝업 행사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망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