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유주방 '먼키' 3분기 매출 22% 증가…"홀·배달 동시 운영이 비결"

최종수정 2022.10.06 15:48 기사입력 2022.10.06 15:48

먼키 분당휴맥스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공유주방형 푸드코트 '먼키'가 배달시장 침체 분위기 속에서도 3분기 매출이 지난해보다 22% 증가했다.


먼키는 올해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후 배달시장 약세 속에서도 배달 매출은 9% 증가했고, 홀 매출은 39% 상승했다고 전했다.

홀과 배달을 동시에 운영하는 공유주방형 푸드코트 사업이 매출 성장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먼키 관계자는 "100석 이상의 대형 홀 방문 고객이 크게 늘면서 매출이 늘었다"며 "시간예약 주문 애플리케이션인 먼키앱 회원수가 크게 늘어난 것도 매출 증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먼키앱 회원 수는 지난 8월 기준으로 지난해 1월보다 약 400% 증가했다.


반면 지난 4월 거리두기 해제 이후에 배달 위주의 외식브랜드와 배달식당은 매출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8월 배달앱 3사(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약 321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534만명 대비 8.9% 줄었다.

먼키는 최근 배달컨설팅 제도를 도입했다. 배달컨설팅은 먼키의 외식경영 전문 컨설턴트가 입점 소상공인 업주를 직접 찾아가 배달앱 등록부터 관리, 마케팅까지 배달앱 전반을 코칭하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입점 사업주의 매출 활성화를 위해 무료배달 서비스도 출시했다. 현재 먼키 구로디지털단지점에서 시범 운영하는 이 서비스는 구로점 반경 1.2㎞ 내에서 먼키앱으로 주문 시 최소주문금액에 상관없이 배달비가 무료다.


한편 먼키는 전국의 지역 맛집과 유명 외식브랜드로 구성된 맛집편집샵에 IT, AI 공유주방 시스템을 접목한 신개념 외식플랫폼이다. 강남역, 시청역, 분당 수내역 등 수도권 핵심상권에 6개 지점, 130여개 식당을 운영 중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