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선시대 제사 건축물 ‘사묘·재실’, 보물된다

최종수정 2022.09.29 14:13 기사입력 2022.09.29 14:13

[아시아경제 서믿음 기자] ‘남한산성 숭렬전’ 등 열 건의 경기도 유형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될 예정이다. 30일간의 예고 기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친 후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이 지정 예고한 문화재는 사묘(祠廟)·재실(齋室)·정려각(旌閭閣) 같은 유교건축 여덟 건, 내아(內衙)와 통일신라시대 석탑 각 한 건이다. 신주나 영정을 모신 ‘사묘’나 무덤 옆 숙소인 ‘재실’은 조선시대 제사를 중시했던 경향을 알아볼 수 있는 건축물이다. 문화재청은 2018년부터 지정가치 조사를 시작해 올해 여덟 건의 유교건축(儒敎建築) 문화재를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여덟 건의 유교건축은 ▲17세기 조선시대 사묘의 전형을 드러낸 남한산성 숭렬전(南漢山城 崇烈殿) ▲18세기 건축적 특징을 반영한 영월 창절사(寧越 彰節祠) ▲충청지역을 대표하는 재실 건축의 전형성과 지역성을 잘 보존한 영동 세천재(永同 歲薦齋) 등이다.


이 외에 조선 후기 지방관의 일상을 고찰할 수 있는 건물인 ‘김제 내아(金提 內衙)’, 통일신라 석탑의 전형인 ‘경주 (전)염불사지 동·서 삼층석탑(慶州 (傳)念佛寺地 東·西 三層石塔)’이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은 “가치가 알려지지 않은 건조물 문화재를 적극 조사·발굴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하고, 이를 국민들에게 알리고 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지역에 위치한 문화재의 사회적 가치 제고와 주변 환경 정비 등 역사문화환경 개선 사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