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당권주자들, '이재명 때리기'…"패배 승복 못하나""꼼수 당헌개정"

최종수정 2022.08.10 15:28 기사입력 2022.08.10 15:2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9일부터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가운데, 여권 차기 당권주자들이 일제히 '이재명 때리기'에 나서며 존재감 과시에 나서고 있다.


당권주자들 중 하나로 꼽히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대표가 된다면 강성지지층만을 위한 ‘강한 당대표’가 아니라, 국민 전체를 위한 ‘합리적 당대표’의 길을 걷겠다는 결심을 해주시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직격했다. 이 의원은 당대표 선거 누적 득표율이 70%를 넘고 있어 이변이 없는 한 당대표 선출이 확실시된다.

안 의원은 정부의 국유재산 매각을 '소수 특권층 배 불리기'로 비판하며 국유재산법 개정으로 막겠다는 이 의원에게 "대선에 패배한 분이 승복하지 못하고, 다수당 안에 별도의 정부를 세우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으며 "정부가 재정준칙 마련, 조세개편, 국유재산 매각 등을 통해 재정건정성을 강화하려는 것은 당연하고도 합리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께서는 아직 국유재산 매각 과정이 진행되지도 않았는데, '국가의 재산을 헐값에 부자들에게 넘기려 한다'는 가짜뉴스식 발언으로 입법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며 "대장동 개발이야말로 소수 민간의 배를 불린 대표적인 사업인데, 이런 말씀을 하실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유력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도 민주당 내 당헌 80조 개정 목소리가 일고 있는 것은 "누가 봐도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꼼수 당헌 개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헌 개정이 "야당 탄압용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핑계로 기소만으로는 당직을 정지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재명 의원 한 사람을 위해 제1야당의 당헌까지 바꾸는 그야말로 '위인설법(爲人設法)'이 자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비리와 백현동 특혜 의혹, 성남FC 불법뇌물성 후원금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아내 김혜경 씨의 법카 공금횡령 의혹 등 열 손가락이 부족할 정도로 차고 넘치는 ‘비리의혹 백화점’이 바로 이재명 의원이니 오죽하면 그럴까 싶기도 하다"며 "검수완박 입법도 모자라 '기소돼도 대표직 유지'라는 방탄용 당헌 개정까지 밀어붙이는 모습을 보니 뒤가 켕겨도 많이 켕기나 보다"고 꼬집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포토] 설현 '입간판 여신다운 완벽 비율'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