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도체 수급난에 11월 수입차 신규등록 1.8만대…30% '뚝'

최종수정 2021.12.03 09:45 기사입력 2021.12.03 09:45

댓글쓰기

11월 베스트셀링카엔 렉서스 ES300h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의 여파로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30%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만8810대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대비론 0.2% 증가한 것이지만, 전년 동월 대비론 31.4%나 줄어든 수치다.

브랜드별론 BMW(4171대), 메르세데스-벤츠(3545대), 아우디(2682대), 볼보(1317대) 등이 선두권을 형성한 가운데, 폭스바겐(910대), 렉서스(866대), 포드(801대), 미니(738대), 지프(650대), 토요타(600대), 혼다(484대), 포르쉐(444대), 쉐보레(431대), 링컨(336대), 푸조(188대) 등이 뒤를 이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 미만 9855대(52.4%), 2000㏄~3000㏄ 미만 6634대(35.3%), 3000㏄~4000㏄ 미만 1360대(7.2%), 4000㏄ 이상 193대(1.0%), 기타(전기차) 768대(4.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4598대(77.6%), 미국 2262대(12.0%), 일본 1950대(10.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9444대(50.2%), 하이브리드 6054대(32.2%), 디젤 1724대(9.2%), 플러그인하이브리드 820대(4.4%), 전기 768대(4.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1만8810대 중 개인구매가 1만1990대로 63.7%, 법인구매가 6820대로 36.3%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3806대(31.7%), 서울 2565대(21.4%), 부산 700대(5.8%)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663대(39.0%), 부산 1511대(22.2%), 대구 813대(11.9%)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은 렉서스 ES300h(698대), 아우디 A6 45 TFSI(521대), 볼보 XC40 B4 AWD(497대) 순이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브랜드별 신차효과와 물량 해소란 긍정적 요인과 반도체 수급난에 기인한 공급부족 등의 부정적 요인이 맞물려 전체 등록대수는 전월과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