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남달래기' 삐걱대는 국민의힘… 김재원 "전두환 시절 취직 잘 돼"

최종수정 2021.10.22 09:17 기사입력 2021.10.21 11:41

댓글쓰기

국민의힘 지도부, 수습 엇박자
윤석열, 논란 뒤 첫 유감 표명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전남 여수시 만흥동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논란을 두고 통일된 메시지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남 여수와 순천을 방문해 분노한 민심 달래기에 나섰지만 지도부 일원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발언 취지를 재차 강조하는 정반대 행보를 보인 것이다.


이 대표는 21일 여수에 있는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와 순천에 있는 여순사건 위령탑을 각각 참배했다. 그는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전 전 대통령은 통치를 했을 뿐 다른 사람과 화합해 의견을 조율하고 정당 간 의견을 교류하는 정치를 한 적이 없다"고 비판하면서 "윤 전 총장 의견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호남과 관련된 발언을 할 때 최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며 "역사의 정설과 다른 의견들이 반영되는 일이 없도록 선을 긋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 내에서는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무슨 문제가 있느냐는 시각을 담은 발언이 나오며 추가적인 논란을 예고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자리를 비운 최고위원회의에서 "적어도 부동산, 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정권이 (전두환 정권 때보다) 훨씬 암울하다고 생각한다"며 "그 시절엔 취직도 잘 됐고 강남 아파트 누구든지 주택청약 가입하면 아파트 당첨도 쉬웠다"고 전 전 대통령 시대에 대한 옹호성 발언을 내놨다.


한편 윤 전 총장도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공약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에 앞서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하기 위한 건 결코 아니다"라며 "전문가를 널리 발굴해 책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정권교체를 이루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